본문으로 바로가기
55722388 0292019102055722388 06 0602001 6.0.16-HOTFIX 29 OSEN 51918627 popular

"따코→원조 마약옥수수" '스푸파2' 멕시코시티, 다채로운 '아즈텍' 맛's 향연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백종원이 다섯번째 도시 멕시코시티에서 따코외에 다채로운 음식을 소개했다.

20일 방송된 tvN 예능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시즌2'에서 다섯번째 도시로 아즈텍의 신비와 이주민의 문화가 공존하는, 다채로운 맛의 정점인 '멕시코 시티'를 찾았다.

백종원은 "따꼬 먹으러 간다"면서 철판에 고기를 구워만든 따꼬집을 찾았다.백종원은 "따꼬는 어떤 음식을 싸먹는다는 뜻"이라면서 치즈와 곁들여 시식했다.

이어 따꼬 3대요소를 언급했다. 백종원은 "거의 대부분 옥수수로 만든 또르디야, 안에 있는 고기, 종류는 여러가지, 그리고 살사"라면서 "멕시코 사람들은 어느집 양념장이 제일 맛있는지 살사를 찾아간다고 해, 어딜가든 각자 비법이 있는 살사를 쓴다"고 전했다.

OSEN

다음은 바르바꼬아를 파는 레스토랑을 찾았다. 백종원은 "독특한 양고기 조리법이 생겨나, 구덩이 안에 나무를 지펴 열기를 만들고 오랜시간 동안 굽는 방법이 있었다고 한다"면서 이를 시식했다. 백종원은 "기분좋은 고소한 맛, 정말 부드럽다"면서 "양고기라고는 1/20느껴진다"고 했다.

이어 양고기를 또띠아 올려 기본 셋팅을 마쳤다. 백종원은 "고기만 먹는 것보다 또띠아와 함께 먹으니 더 맛있다"면서 감탄을 연발했다.

계속해서 거리로 이동했다. 비가내리는 날 술과 음악을 좋아하는 멕시코 사람들이 찾는 떼킬라bar였다.
백종원은 "데킬라와 라임, 소금을 함께 먹는다"면서 손 등에 소금을 묻힌 뒤 데킬라와 라임을 동시에 맛봤다.
백종원은 "맛있다"면서 "이 곳은 깐띠나, 100년이 넘은 선술집"이라며 설명했다.

OSEN

다음날 시장 안에 있는 맛집을 찾아나섰다. 바로 '판시따'를 파는 집이었다. 백종원은 멕시코판 해장국이라면서 큰 사이즈를 주문했다. 백종원은 "메누도는 내장이란 뜻, 판시따라고도 해, 판시따란 말은 똥배란 말에서 유래됐다"면서 대표적인 해장국임을 설명했다.

다음은 '엘로떼'를 시식하러 나섰다. 구운 옥수수 위에 다양한 소스를 뿌려 극강의 비주얼을 보였다.
백종원은 "멕시코 사람들 진짜 옥수수 좋아해, 마약 옥수수 원조"라면서 "멕시코는 옥수수농사 짓기 최적화된 위치, 주식이 옥수수다, 맛도 중독성이 있다"며 감탄했다.

OSEN

다음은 '몰레 꼰 포요'란 음식을 맛보러 향했다. 백종원은 "몰레를 먹을 땐 절대 살사랑 먹으면 안 된다고 해,
살사는 신선한 것 위주, 몰레는 말린 것들로 만든다"면서 "신선함을 몰레가 눌러버릴 수 있기 때문"이라 설명했다. 그러면서 "멕시코사람들이 물레에 대한 사랑이 많다, 그래서 속담도 많다"면서 대표적으로 '이것이 나의 몰레다'라는 것을 언급, 이는 '그 만큼 실력을 인정한다'는 뜻이 있다고 했다.

한편, '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시즌2'는 세계 각 도시의 맛집을 소개하며 음식에 얽힌 다양하고 흥미로운 이야기를 풀어내는 프로그램이다.
/ssu0818@osen.co.kr

[사진]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 방송화면 캡쳐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