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21368 0512019102055721368 06 0602001 6.0.17-RELEASE 51 뉴스1 0 related

'같이펀딩' 유희열·노홍철, 12살 작가 반말에 당황…'순수함의 결정체'(종합)

글자크기
뉴스1

MBC '같이 펀딩' © 뉴스1


(서울=뉴스1) 장창환 기자 = '같이 펀딩' 멤버들이 12살 작가의 반말에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20일 오후 6시30분에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같이 펀딩'에서는 유희열, 노홍철, 장도연이 새 펀딩 '같이 바다'를 선보였다.

이날 유희열, 노홍철, 장도연은 제주도로 떠났다.

유희열은 "제주 바다를 위한 디자인을 잘 해야 한다"며 에코백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디자이너를 만나기 위해 전시관을 찾았다.

작가는 열두살 어린이였다. 긴 머리의 전이수 작가는 모두의 예상과 달리 성별이 남자였다.

이수의 모친은 "소아암 환우들에게 나누기 위해 머리를 기른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수가 갑자기 반말을 하자 멤버들은 당황했다.

유희열은 "이수가 말 편하게 하는 건 학교를 다니지 않아 자유롭게 키워서 그런 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모친은 "어린이집 다닐 때 선생님에게 상처를 받았다"며 "그래서 공동육아 어린이집을 알게되고 그곳에선 수평관계를 시작했다. 편한대로 표현하고 말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수 군과 동생 우태 군은 수준급의 그림과 글 실력에 놀라움을 자아냈다.

유희열은 이수 군에게 펀딩에 대해 물었다. 그러자 이수 군은 자신의 두 번째 책을 펀딩했다고 답했다.

유희열은 또 "에코백에 이수 그림을 담아서 그 수익금으로 바다 오염을 돕고 싶다"고 허락을 구했다. 그러자 이수 군은 흔쾌히 허락했다.

이수 형제는 자신의 작업실로 멤버들을 안내했다. 이들은 부친과 함께 직접 만든 미끄럼틀을 공개하는가 하면 기타를 쳐 보였다.

이수 군은 그림을 막힘없이 쓱쓱 그려나갔다. 그러면서 "유희열 삼촌은 엄청 잘 그리겠다"며 "음악도 잘 그리니까"라고 표현했다.

또 이수 군은 갑자기 촬영하는 카메라감독에게 다가와 "삼촌 행복해?", "삼촌 하는 일이 삼촌에게 의미가 있어?" 등 아이답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이수 군은 노홍철에 '노 워리'라는 별명을 지어주며 "걱정이 없어 보이니까"라고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앞서 멤버들은 농부들의 땀과 노력을 직접 체험하며 '같이 사과' 프로젝트를 무사히 마쳤다.
fr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