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20973 0102019102055720973 03 0301001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related

[단독] DLF고객들 원금 다 날렸는데… 수수료로 77억원 챙긴 해외IB

글자크기
서울신문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이 판매한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로 투자금을 잃은 피해자들이 지난 16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앞에서 환불을 요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항의 집회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증권사·은행 합치면 수수료 92억 달해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이 판매한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가 대규모 원금 손실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 상품을 설계한 JP모건 등 외국계 투자은행(IB)들이 총 77억원의 수수료 수익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DLF 제조·판매에 참여한 국내 증권사, 자산운용사가 받은 수수료까지 합치면 92억원에 달한다.

DLF 투자자 일부는 투자한 돈을 전부 잃었는데 정작 이 상품을 만들고 판 금융회사들은 투자자 보호는 뒤로한 채 수수료 장사에만 몰두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우리· 하나은행 DLF 상품(7950억원)에 참여한 개별 금융사별 수수료 수익 총액’ 자료에 따르면 미국 JP모건과 프랑스 소시에테제네랄 등 외국계 IB는 총 77억 1700만원의 수수료 수익을 얻었다. DLF는 외국계 IB가 국내 증권사에 상품을 제안하면서 만들어졌다. 증권사와 은행은 수익률, 만기 등을 협의해 상품 구조를 만들고 은행은 창구에서 투자자에게 상품을 팔았다.

이 과정에서 증권사는 DLF 발행에 따른 손실에 대비해 외국계 IB와 헤지(위험 회피) 계약을 체결했다. 외국계 IB는 DLF 상품을 설계하고 증권사의 손실 위험을 떠안는 대가로 2~3%대의 수수료를 받았다. 또 DLF 발행사인 IBK투자증권·NH투자증권·하나금융투자 등 국내 증권사는 발행 수수료로 9억 7200만원을 챙겼다. 증권사와 은행이 결정한 발행 조건에 맞춰 DLF를 설정하고 운용한 자산운용사 10곳은 운용 보수로 총 5억 5100만원의 수익을 거뒀다.

은행은 창구에서 고객에게 DLF 투자를 권유하고 판매하는 대가로 1% 정도의 판매 수수료를 뗀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IB와 증권사, 자산운용사의 수수료 수익을 모두 합치면 92억 4000만원에 이른다. 결국 투자금을 대거 잃게 된 DLF 투자자만 빼고 상품 거래에 참여한 모든 금융회사들은 수익을 챙긴 것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주요 해외금리 연계 DLF 상품은 지난 8월 7월 기준 투자자 3243명(법인 222개 포함)에게 7950억원어치가 팔렸다. 만기가 도래했거나 중간에 계약을 깬 경우를 빼고 남아 있는 돈은 지난달 25일 기준 6723억원이다. 이 가운데 5784억원이 손실 구간에 들어섰고, 예상 손실액은 3513억원(손실률 52.3%)이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