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20856 0022019102055720856 01 0101001 6.0.17-RELEASE 2 중앙일보 37814762 related

동성 배우자와 文 만난 뉴질랜드 대사 "한국서 이런 일 처음"

글자크기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에 참석, 필립 터너 뉴질랜드 대사 내외(왼쪽)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가 지난 18일 배우자와 함께 청와대 행사에 참석한 소회를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 주재 외교관 최초로 동성 배우자와 함께 청와대에 초청됐기 때문이다.

터너 대사는 1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제 남편 히로시와 함께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영부인을 뵙게 되어 커다란 영광이었다"는 감사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문 대통령 덕분에 동성 배우자와 함께 청와대 행사에 갈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터너 대사의 동성 배우자인 히로시 이케다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이번 리셉션은 한국 정부가 나를 주한 외교관의 동성 배우자로 인정하기 위해 정책을 바꾼 뒤 가진 첫 공식 행사였다"고 적었다.

중앙일보

[필립 터너 뉴질랜드 대사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한국에 주재 중인 111개국 대사 내외를 청와대로 초청해 주한 외교단 리셉션을 열었다. 터너 대사 부부도 이 자리에 함께했으며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와 인사를 나눴다.

터너 대사와 이케다 히로시는 25년째 함께 살고 있는 부부다. 2013년 뉴질랜드가 동성 결혼을 합법화하며 법적으로 혼인 관계가 됐다. 지난 2018년 3월 주한 뉴질랜드 대사로 임명된 터너 대사는 같은 해 4월 배우자와 함께 한국에 입국했다. 당시 주한 뉴질랜드 대사관 측은 한국이 터너 대사와 배우자 히로시 이케다를 환영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국 정부는 동성 결혼을 허용하지 않지만 이례적으로 주한 외교관의 동성 배우자에게 비자를 발급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