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20766 0372019102055720766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당나귀 귀’ 현주엽, 시즌 앞두고 고사→ “높은 곳으로 올라가겠다” 포부 전해(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헤럴드POP=나예진 기자]현주엽이 선수들과 시즌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20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보스들의 각기 다른 하루가 그려졌다.

김소연 대표는 뉴욕 출장 준비에 나섰다.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코디를 맞춰봤고, 이를 본 새내기비서는 “외국 배우가 생각난다”며 말을 얼버무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그녀는 자회사의 업무정리 회의에 참석했다. 직원들의 업무 내용을 듣던 김소연은 “이렇게 할 거면 때려쳐”라며 불편한 감정을 여과없이 드러내기도. 그녀의 독설을 들은 패널들은 “무섭다”며 입을 모았다. 하지만 비서가 간식거리로 꽈배기와 찹쌀도넛, 핫도그를 사오자 180도 표정이 달라지기도. 김소연은 “너무 맛있다”며 즐겁게 간식을 먹었지만, 다른 직원들은 “혼나다가 갑자기 먹으려니까 잘 안 넘어갔다”고 불편함을 표했다. 이어 패션 브랜드 행사장에서도 ‘먹커홀릭’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요리연구가 심영순은 광고 촬영에 임했다. 광고 촬영장에서는 애드리브를 선보였고, 그녀의 친절함을 본 패널들은 어색함을 감추지 못했다. 촬영하며 계속해서 김치를 먹던 심영순은 “누가 이렇게 매운 고춧가루를 썼어”라고 말해 CF감독을 당황케하기도. CF촬영을 무사히 마친 심영순은 가족들과 외식에 나섰다. 하지만 자리 수가 부족해 딸은 다른 테이블에서 혼자 먹는 불상사가 발생하기도. 식사를 마친 심영순 부부는 루프탑과 근처 산책로를 걸으며 오붓한 데이트를 즐겼다.

현주엽 감독은 선수들과 함께 필리핀 전지훈련 마지막 날을 보냈다. 방에서 같이 치킨과 감자튀김을 나눠 먹었고, 기량을 잘 못 펼치고 있는 김동량 선수에게는 위로와 장난을 건네며 선배로서 든든한 면모를 보였다. 이후 시즌을 앞두고 고사를 지냈고, 현주엽은 선수들의 고사비용을 확인했다. 외국인 선수 맥클린과 캐디도 고사에 동참해 웃음바다를 만들기도. 고사를 끝낸 현주엽과 이사진들은 한 명 당 편육 1접시를 먹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2019-2020 농구 시즌을 맞이한 선수들은 의지를 다졌고, 현주엽 감독 역시 “작년보다 더 높은 곳으로 갈 수 있도록 선수들과 합심하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