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19563 0032019102055719563 05 0506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K리그2 부산, 안산에 패배…광주, 3년 만에 K리그1 승격 확정(종합)

글자크기

부산은 역전 우승 실패…K리그2 플레이오프 진출

수원FC는 '꼴찌' 서울 이랜드와 1-1 무승부

연합뉴스

무더위에 겨울 양복 입은 광주FC 박진섭 감독
[광주FC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광주FC가 3년 만에 1부리그 승격을 확정했다.

부산 아이파크는 20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안산 그리너스와 하나원큐 K리그2 2019 33라운드 홈경기에서 0-2로 무릎을 꿇었다.

이로써 전날 33라운드를 먼저 치러 승점 70을 따낸 광주는 2위 부산(승점 60)이 승점을 보태지 못하면서 역전 우승을 할 수 없게 돼 정규리그 종료까지 남은 3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K리그2 우승을 확정, 내년 1부리그 승격에 성공했다.

2014년 K리그 챌린지(2부)에서 2위를 차지해 승강 플레이오프(PO)에서 경남FC를 물리치고 2015년 K리그 클래식(1부)으로 승격한 광주는 2017년 1부리그에서 꼴찌로 밀려 지난 시즌 2부리그로 추락했다.

광주는 지난 시즌 K리그2(2부)에서 5위로 승격권에 이르지 못했지만 이번 시즌 박진섭 감독 부임과 함께 개막 19경기 무패(13승6무)를 기록하며 승승장구했다.

3월부터 겨울 양복을 입고 경기를 지휘한 박진섭 감독은 무더위가 시작된 7월까지 '겨울 양복' 투혼으로 벤치에서 선수들을 독려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20라운드에서 FC안양에 1-7로 져 시즌 첫 패배를 당했지만 광주는 21~33라운드까지 13경기에서 7승4무2패로 선전하면서 조기 우승을 확정, 2017년 이후 3년 만에 내년 시즌 1부리그에서 경기를 치르게 됐다.

반면 부산은 이날 안산을 상대로 선두 탈환의 실낱같은 희망을 살려보려고 했지만 2실점하며 패배의 고배를 마셨다.

부산은 전반 초반부터 강한 공세를 펼쳤지만 안산의 수비를 뚫는 데 애를 먹었다.

연합뉴스

부산 아이파크의 박종우가 20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안산 그리너스와 하나원큐 K리그2 2019 33라운드 홈경기에서 퇴장당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오히려 득점은 안산의 몫이었다. 전반 18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내준 최명희의 패스를 장혁진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하며 결승골을 뽑아냈다.

부산은 전반 34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따낸 프리킥을 호물로가 키커로 나서 동점골을 노렸지만 무위로 끝났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안산은 후반 4분 만에 마사가 중앙선부터 단독 드리블한 뒤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부산 수비수 3명을 무너뜨리는 오른발 슛으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부산은 후반 27분 중앙 미드필더 박종우가 레드카드로 퇴장을 당하는 수적 열세의 악재까지 겹치면서 끝내 경기를 뒤집지 못하고 2위를 확정, 플레이오프에 선착한 것에 만족해야 했다.

안산은 승점 50을 쌓아 안양(승점 48)을 4위로 끌어내리고 3위로 올라서면서 준플레이오프(3~4위 대결)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차지했다.

한편, 수원종합운동장에서는 수원FC가 '꼴찌' 서울이랜드와 1-1로 비겼다.

수원FC는 전반 34분 아니에르의 선제골이 터졌지만 후반 2분 만에 서울 이랜드의 두아르테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수원FC는 승점 40으로 8위 자리를 유지한 가운데 서울 이랜드(승점 24)는 9위 대전 시티즌(승점 30)과 승점 6차로 최하위를 지켰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