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18325 0012019102055718325 04 0404001 6.0.16-HOTFIX 1 경향신문 0

“짓뭉개버리겠다” 불안한 휴전 속, 에르도안의 엄포

글자크기

시리아 북부서는 잇단 교전

22일 푸틴 만나는 에르도안

“시리아 정부군 문제 의논”



경향신문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아나톨리아 중부 도시 카이세리에서 열린 집권 정의개발당 행사에 나와 지지자들에게 군대식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시리아 쿠르드족을 향해 “휴전 합의를 지키지 않으면 작전을 재개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터키 대통령궁·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불안한 휴전은 며칠이나 지속될 수 있을까. 터키와 쿠르드 족이 120시간 동안 교전을 멈춘다는 데에 합의했지만 시리아 북부에서 소규모 전투는 계속됐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짓뭉개버리겠다”는 말도 서슴지 않았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집권 정의개발당(AK) 행사에 나와 “휴전 합의가 지켜지지 않으면 120시간이 지나자마자 작전을 재개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에르도안이 “테러범들의 머리를 짓뭉개버리겠다”며 군대식 거수경례를 하자 지지자들은 환호했다. 터키는 지난 9일 시리아 북동부 쿠르드족 지역을 침공해 쿠르드민병대 등으로 이뤄진 시리아민주군(SDF)의 거점 도시들을 점령했다.

미국 중재로 양측은 17일 오후 10시부터 120시간의 휴전에 합의했으나, 국경을 따라 ‘안전지대’를 설정하고 터키군이 관리한다는 조건이 붙었다. 러시아의 지원 속에 시리아 바샤르 알아사드 독재정권의 정부군도 배치됐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시리아 정부군이 우리 작전구역 일부에 들어와 있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이 문제를 의논하겠다고 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오는 22일 러시아에 가서 푸틴 대통령을 만난다. 푸틴 대통령은 터키·시리아 양측 정상과 긴밀한 관계다. 앞으로 벌어질 3자의 논의 과정에서 쿠르드의 입장과 주민들 상황은 도외시될 가능성이 높다.

휴전을 했다지만 19일에도 산발적 교전이 이어졌다. 터키군이 점령한 쿠르드 중심도시 라스알아인에서는 소규모 충돌이 일어났다. 터키군은 쿠르드군이 박격포와 로켓, 기관총 등으로 ‘도발적인 공격’을 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시리아민주군 측은 터키의 지원을 받는 민병대가 자신들을 공격했고 라스알아인에 의료진도 들어가지 못하도록 막고 있다고 반박했다.

알자지라방송은 친터키 아랍계 민병대가 라스알아인을 에워싸고 있고, 의료진이 접근을 못해 시 외곽에 대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시리아민주군은 구호·의료인력이 들어갈 통로라도 열어줄 수 있도록 협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제적십자사는 터키의 공격 후 20만명이 피란민이 됐다고 밝혔다.

구정은 선임기자 ttalgi21@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