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17523 0242019102055717523 06 0602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0 related

'우아한가' 배종옥 "여배우의 새 장르 썼다는 평가, 기분 좋아" [인터뷰①]

글자크기
이데일리

배종옥(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새로운 장르를 썼다는 반응, 기분 좋아요.”

배우 배종옥이 최근 기자들과 만나 MBN ‘우아한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종옥은 ‘우아한가’ 한제국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은 것에 대해 “영화, 드라마에서는 이런 캐릭터가 남자의 영역이었어요. 정치, 권력 이런 거요. 그런 의미로 여자인 제가 해서 반응이 좋으니까 기분이 좋아요”라며 “‘저건 역시 남자가 하는 게 맞아’가 아니라 ‘여배우로서 새로운 장르를 썼다’ 이런 평가를 받으니까 완전 기분 좋은 거죠”라고 말했다.

이어 한제국 캐릭터에 대해 “파워풀한 여성이라 그게 더 매력이 있었어요. 그런 정도의 파워를 가지고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연기를 하면서 카타르시스를 느꼈어요. 또 새로운 캐릭터, 새로운 장르를 썼다는 얘기도 들었으니 기분 좋았죠”라고 웃었다.

그의 말대로 한제국 캐릭터는 ‘ 우아한 가’의 전부를 이끌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대한민국의 최고 그룹 MC, 그들을 위하는 일을 하는 TOP의 수장이지만 실제 그들을 흔드는 권력을 가지고 있다.

제작발표회에서도 한제국이 애초 남자 배우로 설정됐다는 뒷이야기가 공개되기도 했다.

배종옥은 “제 또래 여배우들이 할 수 있는 역할이 별로 없어요”라며 “대본 캐릭터가 정말 매력적으로 그려졌어요. 남자 캐릭터였는데 저한테 제안이 온 거죠. 해내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어요”라고 회상했다.

이데일리

배종옥(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자였던 한제국은 배종옥을 만나 더 힘을 얻었다. 드라마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뻔한 권력 캐릭터에서 벗어나 새로움을 그려냈다.

그런 모습을 위해 배종옥 스스로도 굉장히 큰 노력을 했다. 그는 “정말 많이 준비했어요. 확정이 된 다음에 작가님께서 대사톤, 이름을 바꾸겠다고 하셨는데 그대로 해달라고 부탁드렸어요. 그렇게 하면 제국 답지 않을 것 같더라고요. 남자의 말투를 여자가 하니까 다르게 들렸던 것 같아요. 그 선택이 좋았던 것 같아요. 제국이라는 이름도 수장 같은 느낌이 오지 않나요?”라고 웃었다.

이어 “기존에 저는 대사를 정확하게 짚는 스타일로 연기를 했어요. 이번엔 많이 흘렸어요. 자연스럽게 넘기면서 중요한 부분만 짚었죠. 소리치거나 화내지도 않고 젠틀한 느낌으로. 때로는 따지고 설득하며, 부드러움을 이용한 설득을 하려고 했어요. 여자이기 때문에 더 가질 수 있는 장점을 보완하고 살리려고 했어요”라고 설명했다.

특히 한제국 캐릭터와 정이 많이 들었다는 배종옥은 “아직 계속 한제국인 것 같아요. 조금 갈 것 같아요. 워낙 애정했던 캐릭터라”라고 ‘우아한가’, 한제국에 대한 애틋함을 털어놓기도 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