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17116 0512019102055717116 03 0309001 6.0.16-HOTFIX 51 뉴스1 0 related

유니클로, '위안부 폄훼 논란' 광고 중단 결정

글자크기

"80년도 더 된일을 기억하냐?"에 네티즌 '부글'…청와대 국민청원도

유니클로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고 18일부터 즉각 중단 조치"

뉴스1

유니클로 광고의 한 장면.©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유니클로가 '위안부 피해자'를 조롱한다는 논란에 휩싸인 광고 송출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유니클로는 "지난 18일부터 위안부 피해자를 조롱한다는 의혹에 휩싸인 새로운 광고를 중단 조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유니클로는 "지난 18일 (유니클로 광고와 관련한) 기사가 많이 났다"며 "저희는 전혀 그런 의도가 아니었지만, 광고에 불편함을 느낀 분들이 많으셔서 그 부분을 매우 무겁게 받아들여 당일 즉각 광고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결정 이후 바로 대응이 가능한 디지털플랫폼에서는 바로 광고 중단 조치를 했다"며 "다만 일부 방송사는 내부 사정으로 인해 늦어도 월요일(21일)까지는 해당 광고가 중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니클로는 지난 1일 일본 공식 유튜브 채널에 새로운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 15일부터 국내 TV 광고로도 방영됐다.

15초 분량의 광고는 98세의 패션 컬렉터 할머니와 13세인 패션 디자이너 소녀가 이야기를 나누는 식으로 이야기가 흘러간다. 광고 영상 속에서 소녀가 할머니에게 "스타일이 완전 좋은데요.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나요"라고 묻자 그녀는 "그렇게 오래된 일을 어떻게 기억해"라고 답한다.

뉴스1

청와대 국민청원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제는 자막이다. 실제 발언과 달리 자막에는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라고 돼있다. 오히려 일본이나 미국 등 해외 TV 광고 자막에는 80년이라는 구체적 기간이 언급되지 않았다. 한국의 역사 문제 등을 고려해 80년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영상 속에서 언급된 80년 전인 '1939년'은 우리나라가 일본의 탄압을 받던 일제 강점기 시기다. 한·일 관계가 악화한 상황에서 자칫 '역사 왜곡' 등으로 민감하게 해석될 수 있는 부분이다.

특히 '1939년'은 일본이 '국가총 동원법'을 근거로 강제징용을 본격화한 시기이기도 하다. 그 해부터 1945년 해방 직전까지 강제징용에 동원된 인원만 700만명에 이른다.

당초 일본산 불매운동이 촉발된 것도 강제징용 판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특정 시기가 언급되면서 위안부 피해자들을 조롱한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지난 18일 위안부 비하 광고 중단과 관련자 처벌을 요구하며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이에 대해 유니클로는 지난 18일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유니클로는 "특정 국가나 목적을 가지고 제작한 것이 아니라, 후리스 25주년을 기념해 제작한 글로벌 광고"라고 설명했다.

또 유니클로는 '80년'이란 표현도 둘의 나이 차이를 고려한 자막일 뿐, 국가나 역사적인 배경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소비자에게 더 쉽게 의미가 전달되도록 한 표현의 일부라고 설명했다.
choh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