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14016 0032019102055714016 05 0506003 6.0.16-HOTFIX 3 연합뉴스 0

영국 FA컵 예선서 인종차별 행위에 선수단 철수·경기 취소

글자크기
연합뉴스

FA컵 예선에서 일어난 인종차별 관련 FA의 성명
[웹사이트 캡처]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예선에서 흑인 선수를 향한 인종차별적 언행에 선수단이 반발해 경기장을 떠나면서 경기가 취소되는 일이 일어났다.

BBC와 스카이스포츠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영국 7부리그 해링게이 버러와 5부리그 요빌 타운의 2019-2020 FA컵 예선 4라운드 경기가 인종차별 논란 속에 취소됐다.

홈 팀 해링게이의 카메룬 출신 골키퍼인 발레리 더글라스 파예타트를 향해 원정 팬들이 침을 뱉거나 물건을 던졌고, 잉글랜드 출신 수비수 코비 로도 인종차별적 발언을 들은 것으로 나타나면서다.

요빌이 1-0으로 앞서던 후반 19분 해링게이 선수들이 그라운드를 떠나면서 경기를 더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 됐고, 결국 경기는 취소됐다.

취소가 결정되고서 양 팀 선수들은 함께 그라운드로 나와 악수하고 서로와 팬을 향해 박수를 보냈다.

해링게이의 톰 로이주 감독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자신이 철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요빌 선수들과 감독은 서포터를 진정시켰고, 최선을 다해 우리를 지원했다. '너희가 나가면 우리도 나가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 경기에서 이기는 팀은 3부리그 팀까지 합류하는 본선 1라운드에 진출할 예정이었다.

로이주 감독은 "요빌이 이런 행동으로 처벌받는 것을 원치 않는다. 우리가 탈락하면 그들이 올라가는 것"이라며 요빌이 본선에 올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지 경찰은 조사에 나섰고, FA도 홈페이지를 통해 성명을 발표하고 우려를 표하며 대응을 약속했다.

FA는 "최대한 빨리 사실관계를 파악해 적절한 조처를 하도록 경기 관계자, 당국과 노력하고 있다"면서 "우리의 경기에 차별이 들어설 곳은 없다"고 강조했다.

상대 팀인 요빌 역시 "조사 결과와 관계없이 우리 클럽은 인종차별을 비롯한 어떤 차별적 행위도 용납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면서 "관계 당국, 해링게이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종차별은 축구계의 끊이지 않는 논란거리다.

최근엔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예선 경기에서 홈 팬들이 원정팀인 잉글랜드의 흑인 선수들을 향해 '원숭이'라 부르거나 원숭이 소리를 흉내 내는 등 인종차별적 행동을 해 파문이 일었다.

거센 후폭풍이 이어지면서 불가리아 축구협회장과 이사진, 국가대표팀 감독이 줄줄이 사퇴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