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13045 0232019102055713045 08 0801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46973415

품귀현상 '갤럭시 폴드' 21일부터 즉시 개통(종합)

글자크기

삼성전자 예약판매 끝내고 21일부터 일반판매 공식 발표

지난달 출시돼 공급 뛰어넘는 수요로 품귀현상 빚어

한때 중고가 300만원대 넘었으나 이제 공급 안정화

아시아경제

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한국전자산업대전에서 관람객들이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한국전자전, 반도체대전,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 등 3개 전시회로 구성된 한국전자산업대전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외 750개 기업이 총 1900개 부스 규모로 참가해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를 볼 수 있는 최신 제품과 기술을 전시한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품귀현상을 빚은 삼성전자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5G'가 21일부터 즉시 개통된다.

◆없어서 못산 갤럭시 폴드, 21일부터 일반 판매로 전환

삼성전자는 21일부터 공식 홈페이지와 전국 삼성 디지털 프라자, 모바일 스토어, 이동통신사 매장 등에서 갤럭시 폴드 일반 판매를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달 6일 국내 최초 출시된 갤럭시 폴드는 한정된 공급으로 인해 그동안 일부 판매처에서 사전 예약을 통해서만 구입이 가능했다.


첫 폴더블폰임에도 갤럭시 폴드의 인기는 삼성전자는 물론 언론의 기대를 뛰어넘었다. 이에 갤럭시 폴드 예약판매는 소비자의 '손가락 전쟁'을 방불케 했다. 1·2차 예약판매는 10~15분 만에 끝이 났으며 지난 14일 진행된 3차 예약판매도 하루가 지나지 않아 물량 소진으로 매진됐다. 품귀현상이 지속되면서 239만8000원짜리 갤럭시 폴드가 중고 시장에서 300만원대에 거래되기도 했다.

아시아경제

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한국전자산업대전에서 관람객들이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한국전자전, 반도체대전,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 등 3개 전시회로 구성된 한국전자산업대전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외 750개 기업이 총 1900개 부스 규모로 참가해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를 볼 수 있는 최신 제품과 기술을 전시한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드웨어는 물론 소프트웨어까지 합격점…미국 매체 20만번 접고 펴기 테스트까지

갤럭시 폴드 돌풍의 중심에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등 하드웨어와 멀티태스킹 등 소프트웨어의 고르고 높은 완성도가 있다. 일례로 미국의 IT매체 씨넷은 '20만번 접어도 끄떡 없다'는 삼성전자의 말을 검증하기 위해 직접 갤럭시 폴드 내구성 테스트를 시행했다. 제품 보증 전문업체 스퀘어 블레이드의 일명 '폴드봇'을 이용해 갤럭시 폴드를 무한반복해 접고 폈다.


결과적으로 갤럭시 폴드는 안타깝게도 12만 번을 넘기지 못하고 화면 이상을 보였다. 그러나 갤럭시 폴드를 기다린 것은 혹평이 아닌 찬사였다. 미국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삼성전자의 2000달러짜리 갤럭시 폴드가 인정사정 없는 내구성 테스트를 이만큼이나 버텼다는 사실은 솔직히 놀랍다"고 평가했다. 오히려 테스트가 실제 사람의 행동보다 과장됐다고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외에도 접었다 펼칠 때 커버 디스플레이와 메인 디스플레이 간 애플리케이션의 자연스러운 전환을 뜻하는 '앱 연속성', 메인 디스플레이에서 최대 세 가지 앱을 구동하는 '멀티 태스킹'은 갤럭시 폴드에 대한 입소문을 확산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구글과 개발 초기 단기부터 협력해 운영체제 최적화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한편 갤럭시 폴드는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큰 7.3인치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기존 스마트폰의 한계를 넘어선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며, 접으면 한 손으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강력한 휴대성을 제공한다. 코스모스 블랙, 스페이스 실버 등 두 가지 색상으로 이동통신사 모델과 자급제 모델로 출시된다.


갤럭시 폴드는 현재까지 국내를 비롯해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스위스, 노르웨이, 러시아, 싱가포르, 태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사우디아라비아, 멕시코 등 21개국에서 4G 모델로 출시됐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