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11942 0202019102055711942 06 0601001 6.0.16-HOTFIX 20 스타투데이 0 related

[인터뷰②] 임시완 “연습생 시절 고시원 생활, 나에겐 희망이었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임시완은 "연습생 시절 살던 고시원은 나에겐 희망이었다"고 회상했다. 제공ㅣ플럼액터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인터뷰①에서 이어) 배우 임시완은 군 제대 후 복귀작으로 선택한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극본 정이도, 연출 이창희)에서 에덴고시원 303호에 입주하게 되는 배우 작가 지망생 윤종우 역을 맡았다.

실제로 임시완은 아이돌 데뷔를 위해 연습생 시절 부산에서 서울로 상경한 뒤 고시원에서 생활한 경험이 있다고. 그러나 임시완은 “그 당시에 고시원은 저에게 지원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임시완은 “연습생 시절 살던 고시텔은 좁지만 밝고 깨끗하고 창문도 있던 곳이었다. 물론 서울 사람들의 무뚝뚝함을 느끼기도 했지만 미래에 대한 희망이 가득 찬 공간이었다”면서 “나 같았으면 종우처럼 에덴 고시원 같은 곳은 안 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연습생 시절 퍽퍽했던 삶을 떠올리기도 했다. 임시완은 “당시에 연습을 하느라 돈을 벌 수 없었으니까 용돈을 받아서 썼다. 술안주로 떡볶이를 사먹었는데 돈을 아끼려고 튀김범벅을 사서 그 안에 딸려 오는 떡볶이를 먹곤 했다”면서 “당시엔 이 정도까지 내가 될 거라곤 생각을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렇게 어려운 연습생 시절을 거쳐서 2010년 제국의 아이들로 연예계에 데뷔한 임시완은 MBC ‘해를 품은 달’(2012)을 통해 연기를 시작했다. 영화 ‘변호인’(2013)으로 연기력을 인정받고, tvN 드라마 ‘미생’(2014)을 만나면서 연기돌에서 완전히 벗어났다.

수많은 연기돌 후배들이 롤모델로 임시완을 꼽고 있는 것에 대해 “저 역시 이전에 윤계상, 서현진, 에릭 선배님 등 많은 선배들이 계셨기 때문에 편견에 있어서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면서 “편견에서 벗어나기 위해선 잘하려고 노력하는 것 뿐”이라고 후배들에 대한 애정어린 쓴소리를 뱉었다.

스타투데이

`타인은 지옥이다`에 이어 영화 `1947 보스톤`을 촬영중인 임시완은 "사실적 연기"를 지향한다고 밝혔다. 제공ㅣ플럼액터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시완은 벌써 데뷔 10년차가 됐다. 그는 “늙은 것 같아서 별로다. 아직 충분히 젊다”면서 “그래도 열심히 살아온 것 같다. 만약 지금 아이돌 출신 연기 잘하는 친구들과 함께 연기에 도전했다면 내가 과연 경쟁력을 가질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그래서 과거를 돌이켜보면 ‘그런 것도 했었지’ 다행이다 싶을 때도 있다. 또 앞으로 30대를 연기적으로 접근해보고 싶고 즐겨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시완은 하정우와 함께 강제규 감독이 연출하는 영화 ‘1947 보스톤’ 촬영에 임하고 있다.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자신만의 연기를 개척하고 있는 배우 임시완의 목표는 무엇일까.

임시완은 “계획은 없다. 그냥 소처럼 일하자는 생각만 있다”면서 “사실적인 연기를 지향하고 있다. 그리고 뻔하지 않지만 매력적인 걸 부가시켜서 있음직한 사실적인 연기를 선보이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