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11651 0292019102055711651 06 0602001 6.0.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1521680000 1571521759000 related

'전참시' 선수 못지않은 조찬형 강속구에 테이 "멋있다" 감탄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조찬형이 선수못지 않은 투구 실력을 뽐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조찬형이 멋진 투구를 뽐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테이, 조찬형은 생애 첫 시타,시구를 한다고 전했다. 이에 시구를 가기 전 휴게실에 들러 두 사람은 휴게소 음식을 먹고 이후 조찬형이 추천한 짬뽕집으로 향했다. 테이는 짬봉을 맛보며 "우와. 왜 이렇게 깔끔해"라며 감탄했고 조찬혁은 뿌듯해했다.

테이는 참견인들에게 "공주에 바다가 없어서 소고기를 넣고 부추를 넣더라. 진짜 깔끔하다. 소고기가 들어간 황제 짬뽕의 원조다."고 전했다.이에 이영자는 "먹방계의 장손"이라며 테이를 칭찬했다.송은이는 테이의 먹는 모습을 보며 "면 패기, 새로운 방법을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이어 테이는 "밥이 정말 예술이었다"며 참견인에게 극찬했다.

OSEN

이후 두 사람은 이어 조찬형 父가 잠든 수목장으로 향했다. 조찬형은 아버지가 장미를 좋아했다고 전했고 테이는 장미를 사가지고 장미를 놓아드렸다. 조찬형은 "친구랑 오는 건 처음이다. 혼자 올 때랑 기분이 묘하다"라며 눈물을 글썽거렸다.

이어 "아버지가 엄청 로맨티스트였다. 그런데 돌아가시기 전에 찬형아 엄마, 좋은 집, 좋은 차 사줘. 이 말 딱 한마디 하고 돌아가셨다. 그래서 내가 열심히 안 살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조찬형은 아버지를 향해 "더 잘 돼서 오겠다. 더 자주 찾아뵙겠다"라고 말한 뒤 다음 목적지인 야구장으로 향했다.

조찬형은 시구를 하러 가기 전 한화의 송광민 선수에게 연락을 했고 송광민 선수는 "비가 와서 취소 될 거야."라고 말해 조찬형은 걱정했다. 결국 우천으로 경기가 취소가 됐다. 경기가 취소됐지만 두 사람은 야구장을 찾아 유니폼을 받았고 야구를 했던 조찬형은 자신의 이름이 쓰여진 유니폼을 보며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OSEN

이어 송광민, 김회성 선수가 찾아왔고 조찬형은 "내 공 받을 수 있겠어"라며 자극했다. 이에 테이는 "안 민망하니"라며 말했다. 이후 조찬형이 공을 던졌고 김회성 선수는 "오우"라며 놀랐다. 이에 송광민 선수는 "방송이라고 그런 말 하지 마"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내 송광민 선수도 조찬형의 공을 받고 깜짝놀랐다.

테이 역시 "잘 던지네"라며 놀라워했고 참견인들에게 "친구한테 멋진다는 걸 잘 못 느끼는데... 이날 진짜 멋있었다"라고 전했다.조찬형은 "정말 온 힘을 다해 던졌다. 방송을 보고 친구인 선수들한테 연락이 올 거다. 방송에서 그렇게 열심히 던질 일이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장성규는 "아직 DJ한지 얼마 안 돼서 청취율에 민감하지 않다"고 말했다.이에 전현무는 "청취율 조사 기간이 나오면 스텝들의 얼굴이 어둡다. 신경이 안 쓰일 수 없다. 말수가 적어진다"며 자신의 경험담을 전했다. 이에 하동균이 "헤어질 준비를 하는 건가요?라고 거들자 놀란 장성규는 "선 넘지 마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성규는 "청취율 1위 공약으로 전참시 MC 해드릴게요"라고 말해 참견인들을 당황케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