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11393 0112019102055711393 08 0802001 6.0.16-HOTFIX 11 머니투데이 1491830

갤럭시, 카메라 사라진다'?... '언더 디스플레이' 뭐길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편집자주] 박푸로의 IT썰은 특정 분야의 전문가인 '프로'에는 못미치지만, 그에 준하는 시각에서 IT 관련 이슈를 다뤄보고자 만든 코너입니다. 스마트폰, 모바일 서비스, 카메라 등등 제품 및 서비스에 관한 내용을 쉽게 풀어내겠습니다.

[박푸로 IT썰]화면 아래 카메라 배치로 풀스크린 구현…셀피 카메라 화면 아래로

머니투데이

노치가 적용된 화면과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가 적용된 화면 비교 /사진=샤오미


삼성전자가 내년에 출시할 갤럭시 제품 화면에 카메라를 내장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다. 화면 아래 카메라를 배치하기 때문에 기존 갤럭시 시리즈처럼 홀(구멍)이나 노치가 필요 없어진다. 최근 개발된 1억800만 화소 카메라도 내년 갤럭시S 시리즈에 장착될 전망이어서 내년 삼성 스마트폰 카메라의 대대적인 변화가 예상된다.

◇삼성, 스마트폰 화면 아래 카메라…"'갤럭시A'부터"=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화면 아래 카메라를 배치하는 이른바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를 적용할 수 있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생산장비를 도입하고 양산 준비에 들어갔다. 월 생산량은 3만대로 알려졌다.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 기술은 카메라를 투명 디스플레이 뒤편에 배치해 평소에는 가려져 있다가 카메라 사용 시에는 카메라 홀이 나타난다. 카메라 사용을 위해 디스플레이로 투과되는 빛이 많아야 하는 기술이다.

관련해 유명 팁스터 아이스유니버스도 트위터를 통해 "삼성전자가 내년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 스마트폰을 출시할 예정"이라며 이 같은 관측에 무게를 실었다. 이어 "갤럭시 S11과 갤럭시 폴드 2에는 장착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지난해부터 새로운 기술을 플래그십 제품이 아닌 중고급형 제품인 갤럭시A 시리즈에 우선 적용하고 있다. 내년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 기술이 탑재된 제품이 실제 출시된다면 갤럭시A 시리즈에 우선 적용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머니투데이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셀피 카메라를 위한 펀치 홀이 적용됐다.


일각에서는 현재 알려진 투명 OLED 디스플레이 생산량은 갤럭시S 시리즈를 비롯해 A, 노트 등 제품에 적용하기에는 수량이 부족하기 때문에 갤럭시 폴드 2에 탑재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한편 내년 갤럭시S 시리즈는 최근 개발된 1억800만 화소 카메라를 비롯해 광학 5배줌 카메라 등이 적용되며 기존 제품 대비 카메라에서 대대적인 변화가 적용될 전망이다. 1억800만화소는 현재까지 출시된 스마트폰 카메라 중 가장 높은 화소다. 전작 대비 2배 이상 높아지는 것으로 매우 높은 해상도로 사진촬영이 가능해진다. 여기에 광확 5배줌이 더해지면 최대 50배율 확대 촬영도 할 수 있게 된다.

◇오포·샤오미도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 준비 중=언더 디스플레이 기술은 삼성전자 외에도 중국 제조사 오포와 샤오미도 준비 중이다. 두 제조사는 올 6월 관련 기술을 소셜 미디어를 통해 각각 공개했다.

오포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노치나 구멍 없이 꽉 찬 화면을 평소에 사용하지만, 카메라를 실행하면 전면 카메라가 비추는 모습이 화면에 그대로 나타난다. 하지만 카메라의 모습은 여전히 보이지 않는다.

샤오미도 비슷한 영상을 공개했다. 샤오미는 이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 투과율이 높은 특수 저반사 유리로 카메라를 덮었다. 디스플레이가 투명해지면서 사진을 찍을 수 있게 해 주고, 그렇지 않을 때는 콘텐츠를 보여주는 방식이다.

이 기술을 채택하면 카메라를 작게 만들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기존 셀피 카메라보다 더 큰 카메라 센서를 갖출 수 있고, 사진 품질은 더 향상된다. 샤오미와 오포는 이 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올 하반기나 내년 상반기 중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 기술은 풀스크린 구현에 있어 최적의 방법"이라며 "실제 제품이 내년에 출시될지는 알 수 없지만, 기존의 홀이나 노치, 팝업 카메라를 대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시장 영향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박효주 기자 app@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