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11287 1022019102055711287 05 0506003 6.0.16-HOTFIX 102 인터풋볼 34413990

'후반 투입→골대 강타' 손흥민, 스카이스포츠 '평점 8점'...팀 내 1위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손흥민이 왓포드전에서 토트넘 홋스퍼 선수 중 최고 평점을 받았다.

토트넘은 19일 밤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왓포드와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1을 추가하는데 그쳤고, 중위권 탈출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평양 원정을 다녀온 손흥민이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손흥민을 대신해 토트넘은 해리 케인, 델레 알리, 루카스 모우라를 공격 라인에 배치했다.

역시 손흥민이 빠진 공격은 답답했다. 압둘라예 두쿠레에게 선제골을 헌납한 토트넘은 좀처럼 활로를 찾지 못하며 끌려다녔다.

답답함 속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손흥민을 투입했다. 그 효과는 곧바로 나타났다. 손흥민은 후반 4분 우측면을 파고들며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골대를 강타하며 왓포드를 위협했다. 그리고 저돌적인 돌파로 토트넘 공격의 활로를 뚫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행히 토트넘은 후반 41분 알리의 극적인 동점골에 힘입어 승점 1을 추가할 수 있었다.

이런 가운데 비록 골은 없었어도 손흥민이 토트넘 내 최고 평점을 부여 받았다. 영국의 '스카이스포츠'는 경기 후 손흥민에게 평점 8점을 부여했다. 이는 동점골을 기록한 알리(6점)보다 높은 팀 내 최고 평점이었다.

이들은 경기 중 손흥민의 활약으로 토트넘의 분위기가 바뀌자 "손흥민이 무언가에 홀린 것 같다. 그는 모든 곳에 있다. 토트넘의 플레이는 더욱 활발해 졌다"라고 극찬하기도 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