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8088 0562019101955708088 01 0103001 6.0.17-RELEASE 56 세계일보 0 related

황교안 "정권에 불리한 수사 중단시키는 게 공수처법"

글자크기

"文 정권, 독재의 길 가고 있다"

세계일보

19일 오후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강하게 비난하며 당력을 동원해 검찰개혁안 통과 저지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국민의 명령,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 참석해 “검찰이 정권에 불리한 수사를 하면 수사를 중단시키고 사건을 갖고 오라고 할 수 있는 게 공수처법”이라며 “반대로 정권 마음에 안 들면 검찰과 경찰이 수사하지 않아도 공수처가 수사해 구속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지금 이 나라는 독재의 길을 가고 있다”며 “행정부와 사법부를 장악한 데 이어 입법부도 장악하기 위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선거법 개정안을 올려놓아 민주주의 생존에 관한 문제가 됐다.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기 위해 계속 싸워야 한다. 조국이 사퇴했다고 대통령이 사과했나. 재발 방지를 약속했나. 바뀐 게 있나”라고 반문한 뒤 “우리의 투쟁력을 약화하려는 이간계에 속으면 되겠나. 더 가열차게 싸워 반드시 끝장내야 한다”고 언급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공수처에 대해 “자기편에게는 있는 죄도 꽁꽁 덮어버리는 ‘은폐청’, 남의 편에게는 없는 죄도 만드는 ‘공포청’이 공수처”라며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당은 불법 사보임으로 패스트트랙 법안을 만들더니 이제는 불법 상정하겠다고 한다”며 “패스트트랙의 ‘2대 악법’인 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선거법 개정안은 장기집권으로 가는 ‘독재법’”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은행이 금리를 최저로 내리고 국제통화기금(IMF)은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또다시 하락 예측한 위험한 시기”라며 “한국당이 외치는 대로 민부론을 받아들이고 한미동맹을 튼튼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