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6630 0512019101955706630 01 0103001 6.0.16-HOTFIX 51 뉴스1 0 related

민주 "한국당 습관성 장외집회, 스스로 무능 증명할 뿐"

글자크기

"국회의 시간에 거리 전전하는 꼼수정치에 국민들 염증 느껴"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News1 이종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자유한국당의 습관성 장외집회는 스스로의 무능만 증명할 뿐"이라고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오늘 당원과 당직자, 보좌진들을 강제동원해서 인증샷까지 요구하는 억지 집회를 연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국정감사가 진행 중이고, 민생 현안들이 산적해 있으며, 검찰개혁과 선거법 등 주요 법안 처리에 힘써야 하는 국회의 시간에 거리를 전전하며 지지율을 올려보려는 꼼수 정치에 국민들은 염증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은 여전히 조국 전 장관의 바짓가랑이만 붙잡은 채 국론분열과 갈등을 조장하고 검찰개혁을 방해하려는 모습까지 보인다"며 "무능한 정당이 할 수 있는 일이 혼란만을 부추기는 장외집회뿐인가 하는 생각에 딱하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제 한국당도 밥값을 해야 한다"며 "패스트트랙 수사에 성실히 임하고, 국정감사에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며, 공수처 설치와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에 협력하고 산적한 민생 현안을 푸는데 함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자리가 없어지기 전에 국회의 시간에 성실하게 임하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serendipit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