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6010 0972019101955706010 06 0601001 6.0.16-HOTFIX 97 스포츠투데이 0 related

'도시 여자' 염정아의 재발견 ['삼시세끼 산촌편' 종영]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 / 사진=tvN 삼시세끼 산촌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일명 '도시 여자'로 불리던 배우 염정아가 시골 적응기에 나섰다. 그간 도회적인 이미지로 사랑받았던 염정아의 새로운 도전이었다. 그는 소탈한 모습부터 열정의 요리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면 '시골 여자'로 거듭났다. 염정아의 재발견이다.

18일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산촌편'이 종영됐다. '삼시세끼 산촌편'은 배우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시골에서 세 끼를 스스로 해결하는 모습을 담은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에서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은 마지막 저녁식사 준비에 나섰다. 이들이 준비한 요리는 된장닭갈비구이와 김치찌개였다. 마지막 저녁은 모양 나게 먹고 싶다는 염정아의 바람대로 음식들은 맛깔나게 준비됐다. 염정아는 스태프 몫까지 음식을 준비하며 "맛있게 먹으니 너무 좋다"고 흐뭇한 미소를 보였다.

마지막 날 아침, 윤세아는 여느 때처럼 닭의 아침을 챙기며 하루를 시작했다. 아침 메뉴는 돼지갈비찜과 비지찌개였다. 전날 한 바가지였던 콩은 밤새 불어 두 바가지가 됐고, 박소감의 맷돌질로 맛있는 비지가 만들어졌다.

이후 마지막 산촌 생활을 정리하던 염정아는 "맛있게 먹어줘서 너무 좋았다. 행복했던 한 때로 기억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세아는 "소담이는 한결같이 잘 따라주고, 정아 언니는 늘 좋고. 우리라서 가능했던 이야기"라고 했다. 박소담 역시 "다 같이 모여 밥 먹는 게 가장 기억에 남는다. 다 내려놓고 힘을 많이 얻어 가고 많이 웃고 갈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들은 정든 닭과 작별을 나누고 산촌을 떠났다.

그간 '삼시세끼' 시리즈는 남성 배우를 중심으로 멤버들이 꾸려졌던 만큼 여성 배우들의 출연은 이례적인 일이었다. 특히 화제의 드라마 '스카이 캐슬'에서 호흡을 맞췄던 염정아와 윤세아, 여기에 영화 '기생충'의 주인공 박소담까지.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한 만큼 시청자들의 기대가 컸고, 배우들의 부담감은 커질 수밖에 없다.

그러나 이들은 진정성 있는 모습으로 시골 특유의 슬로우 라이프를 즐기며 힐링을 선사했다. 윤세아는 꼼꼼히 닭들을 챙겼고, 박소담은 차분하게 장작불을 다뤘다. 시간이 걸리는 일들이지만 배우들은 묵묵히 또 차분하게 맡은 바 소임을 다했다.

이 모든 중심에는 염정아가 있었다. 그는 맏언니로서 팀의 중심을 잡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누구보다 솔선수범하며 각종 잡무를 처리했고, 제작진과 흥정에 나설 때 가장 적극적이었다. 용돈을 두고 줄넘기 시합을 펼칠 때는 너무 긴장해서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할 정도였다.

앞서 염정아는 영화 '장화, 홍련' '범죄의 재구성' '여선생 VS 여제자' '전우치' '완벽한 타인'을 비롯해 드라마 ''로열패밀리. '스카이 캐슬' 등을 통해 도회적인 매력을 뽐냈다. 그의 큰 키와 세련된 마스크는 이러한 역할들을 소화하기에 안성맞춤이었다.

특히 최근 방송된 '스카이캐슬'에서는 도시적인 캐릭터의 정점을 찍었다고 볼 수 있다. 이에 대중들은 염정아의 '삼시세끼'가 시골의 묘미를 제대로 표현할 수 있을지 걱정했다. 그러나 염정아는 화장기 없는 모습에 소탈한 성격으로 시골 생활에 완벽하게 적응했다.

뿐만 아니라 염정아는 그룹 방탄소년단, 인피니트의 노래를 부르며 '흥'에 겨운 모습을 보여주며 사람 냄새를 풍겼다. 또 염정아는 메인 셰프로 활약하며 인간미를 여지없이 보여줬다. 그는 한 번 손댔다 하면 기본 10인분은 거뜬하게 만들며 '삼시세끼' 멤버들은 물론 스태프들까지 배불리 먹였다. 그야말로 '삼시세끼' 전체의 메인 셰프라고 볼 수 있었다.

이렇게 염정아는 '삼시세끼 산촌편'의 중심을 이끌며 따뜻한 모습과 소탈한 매력을 동시에 발산했다. '도시 여자' 염정아의 새로운 발견이었다. 앞으로 염정아가 어떤 작품에서 자신의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