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4844 0042019101955704844 06 0602001 6.0.16-HOTFIX 4 YTN 0 related

[Y리뷰] 천리마마트, 아쿠아존·온돌 카운터…기상천외 장면은 계속된다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천리마마트' 사장 정복동(김병철 분)의 아이디어로 탄생된 마트 내 기상천외한 공간들이 고객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엉뚱해보일 수 있는 공간들은 결국 손님들을 불러모았고 무서운 속도의 매출 상승을 기록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 5회에서는 마트 곳곳을 둘러보며 리모델링을 하는 정복동의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마트의 빈 공간을 보며 문석구(이동휘) 분에게 "휴식 공간을 늘리자"고 제안했다.

얼마 뒤, 정복동이 둘러보던 공간에는 아쿠아리움이 들어섰다. 문석구가 크게 당황하자 정복동은 "아쿠아리움 관리 비용은 본사에 청구한다"며 안심시켰고, 빠야족은 아쿠아리움에서 수중 공연을 펼치며 고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문석구는 마트 계산대에서 점원 대신 계산을 하고 있는 정복동을 발견했고, 또 무언가를 새롭게 바꾸는 것은 아닌지 걱정했다. 역시 얼마 뒤, 마트 계산대 옆에는 온돌이 설치돼 문석구를 당황시켰다.

계산대 옆에 마련된 온돌방에 누워 나시 차림으로 아이들과 함께 TV를 보던 정복동은 문석구를 발견하고는 "고용주, 노동자, 소비자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획기적인 방법을 생각하던 차에 옛날 구멍가게를 떠올렸따"고 설명했다.

이런 행보는 봉황시 노동자들에게 깊은 감명을 주는, 예상치 못한 결과를 낳았다. 얼마 지나지 않아 일명 '봉황공단 F4'라 불리는 노조위원장 4인이 찾아와 "감동했다"며 천리마마트 구매운동을 시작하겠다고 선언한 것.

매주 '천리마마트'에 등장하고 있는 기상천외한 장면들, 그랜절 등 풍자적 의미를 담은 장면들까지. 누구도 생각지 못한 방식으로 웃음과 통쾌함을 주는 '천리마마트'에 또 어떤 장면이 등장할지 더욱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DM그룹 김회장(이순재 분)까지 천리마마트를 주시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된 권영구(박호산 분)는 불안해하며 박일웅(배재원 분) 과장을 마트에 파견시켰다. 그에게 문제가 될만한 서류들을 훔쳐오라고 지시했다.

박과장은 정복동이 화장실에 간 사이 문석구의 도움을 받아 자료보관실 열쇠를 복사했다. 하지만 그렇게 들어간 자료보관실은 삼엄한 보안시스템이 작동 중이었고, 그는 보안 레이저 광선을 뚫고 서류를 훔쳐냈다.

하지만 그것들이 모두 복사본이라는 사실에 권영구는 분노했다. 과연 원본을 빼돌린 사람은 누구들지. 문석구와 정복동은 의미를 알 수 없는 묘한 미소를 지었고,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최고조에 이르게 했다.

방송의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평균 2.2%, 최고 2.5%를 나타내며, 케이블-종편 포함 동시간대 5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tvN '쌉니다 천리마마트']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유튜브에서 YTN스타 채널 구독하고 선물 받아 가세요!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