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4281 0432019101955704281 03 0301001 6.0.16-HOTFIX 43 SBS 52825821 related

돼지열병 막연한 불안감에…돼지고기 소비 위축, 가격↓

글자크기

<앵커>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처음 발병했을 때, 삼겹살이 금겹살 되는 거 아니냐는 걱정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현실은 정반대입니다.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아도 막연한 불안감에 선뜻 손이 안 가는 것입니다.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전국 도매시장의 돼지고기 평균 경매 가격은 그제(17일) 기준 ㎏당 2천969원을 기록했습니다.

3천 원 아래로 떨어진 것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지난달보다 38%나 급락했습니다.

돼지열병 발생 초기 공급이 일시 중단되면서 경매가가 한때 6천 원에 육박할 정도로 치솟았는데, 지금은 발병 전보다도 가격이 하락한 것입니다.

가장 큰 이유는 소비가 줄어서입니다.

돼지열병 바이러스는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지만, 막연한 불안감에 구매를 꺼리는 것입니다.

한 대형마트의 이번 달 돼지고기가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줄었습니다.

대신 소고기와 닭고기 매출은 늘었습니다.

[전보성 : 우리 손주들이 돼지고기 굉장히 좋아하는데 마음이 편치 않으니까 못 먹이고 소고기를 먹이려고 지금 왔어요.]

상황이 이런데도 돼지 무게가 더 늘면 상품성이 없기 때문에 농장주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돼지를 도축장에 넘기고 있습니다.

[도매업자 : 돼지는 지금 하루에 보통 1kg 이상 커요 매일 같이. 도매업자들은 물량이 쌓여 있어요 물건들이, 자기 공장에…]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소비 심리가 더 위축될 수 있어 추가 가격 하락이 예상됩니다.
박찬범 기자(cbcb@sbs.co.kr)

▶ [SBS D포럼] 10.31 DDP : 참가신청 바로가기
▶ [카타르월드컵 예선] 대한민국 : 북한 경기 결과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