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4240 0562019101955704240 01 0101001 6.0.16-HOTFIX 56 세계일보 54455239 related

여의도 '검찰개혁' vs 광화문 '反조국→反문재인' 曺사퇴 후 첫 주말…'더 쪼개진 광장'

글자크기

한국당, "文 정권, 총체적 실패" /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검찰개혁 법안 통과 촉구

세계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범보수단체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 참가하고 있다.(왼쪽 사진) 지난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야당 규탄 조국수호를 위한 '우리가 조국이다' 시민참여문화제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인 19일에도 서울 광화문에서 집회를 이어간다.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대한 비판에 힘을 모아달라고 국민들에게 지속적으로 읍소한다는 전략이다.

한국당은 이날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오후 1시부터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연다. 이들은 사전 포스터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경제, 외교, 안보, 민생의 총체적 실패를 바로잡는 것은 국민 여러분의 동참"이라며 합심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날 광화문 집회는 개회선언을 시작으로 ▲文정권 민생실정보고 ▲문화공연 ▲원내대표 연설 ▲당대표 연설 ▲가두행진 순으로 이어진다. 참석 대상은 당 대표와 원내대표를 비롯해 최고위원, 주요 당직자, 당협위원장, 당원, 시민 등이다. 행사는 당의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조 전 장관의 사퇴가 결정된 후 예정된 한국당의 장외집회는 취소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했다. 그러나 한국당이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결정한 것은 '반(反)조국'으로 물꼬를 튼 대여(對與)투쟁의 흐름을 '반문(反文) 집회'로 이어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에 대해 "조국 사태가 일단락됐지만 이건 이제 시작이지 한 단원이 막을 내린 것은 아니다"라며 "조국은 하나의 곁가지일 뿐 이 나라의 문제는 안보, 외교, 민생, 경제 등이 하나도 안 돌아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한글날인 지난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세종대로 일대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의 사퇴 촉구 및 정권 규탄 집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참석해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당 대표도 장외집회 이유에 대해 "우리 목표는 조국을 물러나게 하는 것만이 아니다. 헌정을 유린하고 경제를 망가뜨리고 국방을 불안하게 하고 안보를 챙기지 못하는, 이 정권의 잘못된 폭정을 막아내는 것이 목표이기에 목표를 이루기 위해 투쟁을 계속 하는 것이다"라며 "지금은 장외투쟁도 병행하며 강력하게 해 이 정권이 독선에 빠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했지만,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촛불 집회가 19일 다시 열린다.

'개싸움국민운동본부'(이하 개국본) 등에 따르면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5시쯤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맞은 편에서 '제10차 촛불 문화제'를 연다.

개국본은 최근 매주 토요일 서초동에서 열린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주도해 온 단체다.

이들은 지난 12일을 끝으로 촛불 문화제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으나 조 전 장관이 14일 특수부 축소를 골자로 하는 검찰 개혁안을 발표하고 사퇴하자 국회 앞으로 옮겨 문화제를 계속한다고 밝힌 바 있다.

세계일보

지난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제8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열리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 명령이다, 국회는 응답하라'를 슬로건을 내건 이날 문화제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법안 통과를 정치권에 촉구할 예정이다.

문화제에 앞서 진행하는 사전 행사에서는 검찰 개혁을 위해 애쓴 공로를 격려하는 차원에서 '천만 촛불 시민'의 이름으로 조 전 장관에게 감사패를 증정하는 퍼포먼스도 할 계획이다.

개국본 측은 당초 3만명이 집회에 참여한다고 경찰에 신고했으나 더 많은 인원이 올 것으로 보고 있다.

참여자들은 조 전 장관 일가족을 향한 강제 수사를 규탄하며 자유롭게 발언하고, 검찰을 규탄하는 의미에서 검찰청사를 향해 '시민의 함성'을 지르는 등 검찰 개혁을 위한 목소리를 낼 예정이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