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4231 0432019101955704231 01 0101001 6.0.17-RELEASE 43 SBS 54455239 related

전해철, '조국 후임' 유력 거론…靑 "후보군 안 정해져"

글자크기

<앵커>

조국 전 장관에 이어 새 법무장관 후보자로 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전 의원은 확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 또 청와대는 후보군조차 정해진 게 없다, 양쪽 다 신중한 분위기입니다.

전병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조국 전 법무장관 후임으로 거론되는 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노무현 정부 때 민정비서관·민정수석으로 일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호흡을 맞춘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입니다.

민변 출신의 강한 개혁 성향으로 검찰 개혁을 이끌어갈 적임자라는 친문 그룹의 의견이 청와대에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의원 불패' 전례도 있어서, 인사청문 절차를 통과할 가능성이 높다는 현실적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전해철/더불어민주당 의원 : 검찰 개혁을 포함해서 문재인 정부 성공이 중요하고, 그런 과정에서 제가 해야 될 역할이라면 제가 어떻게 피할 수가 있겠습니까.]

대통령이 지명하면 해야 하지 않겠냐는 뜻으로 해석되는데, 전 의원은 다만 확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청와대도 신중한 입장입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현재로선 조 전 장관이 만든 틀로 검찰 개혁에 집중하고, 복수의 후보군이 형성되면 그때 인사 검증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법무차관 주도의 검찰 개혁 추진, 그리고 인사 검증이라는 변수가 있는 만큼 청와대가 당분간은 신중한 태도를 유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전병남 기자(nam@sbs.co.kr)

▶ [SBS D포럼] 10.31 DDP : 참가신청 바로가기
▶ [카타르월드컵 예선] 대한민국 : 북한 경기 결과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