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4116 0202019101955704116 06 0601001 6.0.16-HOTFIX 20 스타투데이 0 related

[‘삼시세끼 산촌편’ 종영] 염정아X윤세아X박소담, 힐링 가득…시즌2 기대해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삼시세끼 산촌편’이 마침표를 찍었다. ‘삼시세끼 산촌편’의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은 마지막까지 유쾌함과 따뜻함을 전달했다.

1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산촌편’에서는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강원도 정선에서 자급자족 유기농 라이프를 마무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마지막 게스트인 박서준과 세끼 식구들은 늦은 점심 식사를 먹었다. 염정아와 윤세아는 박서준을 배웅하며 아쉬움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이들은 박서준이 떠난 뒤 바로 저녁 준비에 나섰다. 저녁은 된장닭갈비구이와 김치찌개였다.

다음날 아침, 마지막 만찬 메뉴가 돼지갈비찜과 비지찌개로 정해졌다. 박소담은 불린 콩을 맷돌에 갈았고, 염정아는 콩비지를 이용해 비지찌개를 끓였다. 마지막 식사에 세끼 식구들은 감탄했다.

식사를 마치고 설거지를 하던 중, 나영석PD는 “염정아가 줄넘기 스무 개를 하면 설거지를 해주겠다”고 제안했다. 염정아는 줄넘기를 들고 나섰고, 25개를 하며 도전에 성공했다. 결국 나영석PD는 마지막 식사의 설거지 담당이 됐다.

이어 뒤풀이 현장이 공개됐다. 세끼 식구들은 서울에서 다시 만났다. 마지막 전체 회식에서 ‘삼시세끼 산촌편’ 제작진은 세 사람을 위해 산촌 생활을 추억하는 앨범과 직접 길렀던 배추를 선물했다.

‘삼시세끼 산촌편’은 지난 8월 9일 첫 방송을 시작했다. ‘삼시세끼’ 여자편인 ‘삼시세끼 산촌편’은 약 2년만에 선보이는 새로운 시리즈다. ‘삼시세끼’는 나영석PD의 대표 예능 중 하나로 자연을 배경으로 출연자들이 세 끼를 해결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야외 버라이어티다. 2014년 이서진과 옥택연을 내세운 정선 편을 시작으로 해, 2015년에는 유해진, 차승원, 손호준이 출연한 어촌편이 방송됐다. 유해진, 차승원, 손호준, 남주혁이 함께한 고창편, 이서진, 에릭, 윤균상이 함께한 바다목장 편 등 총 7차례 시리즈로 제작됐다.

고정 게스트가 모두 여자인 첫 번째 ‘삼시세끼’였던 ‘삼시세끼 산촌편’은 의욕 넘치지만 몸은 따라주지 않는 큰손 ‘염대장’ 염정아를 비롯해 꼼꼼하고 똑부러지는 윤세아, 그리고 힘든 일도 척척해내는 박소담이 의외의 케미를 뽐내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들의 모습은 ‘삼시세끼 산촌편’ 시즌2를 기대케 했다.

한편 ‘삼시세끼 산촌편’ 후속으로는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규현, 송민호, 피오가 출연하는 ‘신서유기7’이 25일 금요일 밤 9시 10분 첫방송된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