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3992 1082019101855703992 06 0601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배가본드' 신성록, 국가 명령 어기고 이승기X배수지 구할까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배가본드' 이승기와 배수지가 위기에 처했다.

18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9회에서는 차달건(이승기 분)을 걱정하는 고해리(배수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달건은 자신의 피를 수혈해 김우기(장혁진)를 살렸다. 김우기가 죽으면 조카 죽음의 진실을 밝힐 수 없단 생각이었다.

국정원장 안기동(김종수)은 기태웅에게 연락해 "강 국장한텐 대충 보고 받았다"라며 김우기의 상태를 물었다. 지원팀을 곧 보내줄 테니 이틀만 버티라고. 기태웅이 "강 국장님이 전화를 안 받는데 무슨 일이 있냐"라고 하자 안기동은 "지원팀 도착하기 전까지 함부로 행동하지 말라"라고 당부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민재식은 요원들에게 김우기, 차달건을 반드시 제거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요원들이 방해되면 싹 다 죽여라"라고 덧붙이기도. 강주철(이기영)은 탈출하려다 민재식에게 들켰다.

이후 제시카와 거래한 오상미(강경헌)는 남편이 비행기를 추락시킨 게 사실이며, 남편이 살아있다고 밝혔다. 오상미는 "전 당당하게 조사를 받을 것이며, 모든 진실은 법정에서 가려질 것이다"라고 했다.

한편 민재식이 지원팀이라고 꾸린 수하들이 모로코에 도착했다. 기태웅은 강주철의 라인이 아니란 걸 알았다. 이어 암살조란 걸 듣게 된 기태웅. 안기동은 기태웅에게 연락해 "지원팀 도착했지. 김우기, 차달건이 타깃이다"라고 밝혔다. 기태웅이 "내가 지원팀 애들 다 죽이면요"라고 하자 안기동은 "반역자가 되겠지. 명심해라. 국가의 명령이다"라고 밝혔다.

이후 차달건, 고해리는 암살조에 대응했고, 기태웅은 이를 지켜보며 "국가의 명령이다"라고 움직이지 않으며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