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3508 0252019101955703508 04 0401001 6.0.16-HOTFIX 25 조선일보 0

미국 보란듯… ICBM·SLBM 동원, 러시아 전역에서 대규모 군사 훈련

글자크기
러시아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동원한 대규모 군사 훈련을 실시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17일(현지 시각) 성명을 통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지휘로 '그롬(우레) 2019' 훈련을 지난 15일부터 사흘간 실시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전역에서 1만2000명의 병력이 참가했고 전투기 105대, 전투함 20척, 핵추진 잠수함 5척, 이동형 미사일 발사대 213대가 동원됐다.

지난 8월 중거리핵전력(INF) 조약이 파기되고 2021년 종료 예정인 신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의 연장 가능성이 불투명해지며 미·러 간 핵미사일 통제권을 놓고 신경전이 벌어지는 와중에, 러시아가 대대적인 무력시위를 한 것이다.

러시아군은 고성능 미사일 성능 실험에 비중을 뒀다. 북해와 태평양에 배치된 전략 잠수함에서 SLBM 발사 실험을 했다. 북해와 카스피해의 공격함들은 해안 목표물을 향해 함대지 순항미사일 '칼리브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칼리브르는 러시아군이 시리아 내전을 통해 실전에서 성능을 검증한 미사일이다.

이와 함께 러시아 영토 내에서 ICBM '야르스'와 전술 탄도미사일 '이스칸데르'를 발사하며 성능을 시험하는 훈련도 했다고 밝혔다. 야르스는 핵탄두를 장착하고 최대 1만1000㎞를 날아가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으며, 이스칸데르는 재래식 탄두와 핵탄두를 모두 장착할 수 있는 고성능 단거리 미사일이다.

러시아가 지난해에는 ICBM 발사 훈련을 하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 훨씬 위협적인 훈련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러시아 국방부는 "훈련 과제를 충실히 이행했고 모든 미사일이 필요한 성능을 다 보여줬다"고 밝혔다.

[파리=손진석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