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3414 0682019101955703414 04 0401001 6.0.17-RELEASE 68 동아일보 0

‘나홀로 호황’ 美도 1%대 저조… 獨-英,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 예상

글자크기

주요국 3분기 ‘성장률 쇼크’

미국 독일 영국 일본 등 주요국의 3분기 성장률도 상당한 부진이 예상된다. 특히 미국의 주요 경제지표가 잇따라 부진을 면치 못하면서 월가 전문가들은 이달 발표될 3분기 성장률 전망치를 속속 하향하고 있다. 이달 초만 해도 2%대 초반이 예상됐지만 실제로는 1%대 초중반을 기록할 것이라고 영국 옥스퍼드이코노믹스가 분석했다.

미국의 9월 산업생산은 0.4% 감소해 예상치(0.2% 감소)보다 악화됐다. 9월 제조업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전월 49.1에서 47.8로 하락해 2009년 6월 이후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국 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소비 위축도 심상치 않다. 9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3% 줄어 7개월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자동차, 건축자재, 석유화학, 온라인 쇼핑 등 전 부문의 소비가 줄었다.

유럽 최대 경제대국 독일은 2개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뜻하는 ‘경기침체(recession)’의 공포에 휩싸였다. 경제의 약 50%를 차지하는 수출이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악화되고 있다. 독일 경제는 올해 2분기에도 1분기 대비 0.1% 역성장했다.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논란으로 휘청거리는 영국도 비슷하다. 2분기 성장률은 2013년 이후 6년 만에 처음으로 ―0.2%를 기록했다. 브렉시트 여부와 일정이 오리무중이고 최근 파운드화 약세도 두드러져 3분기에도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는 분석이 나온다. NHK는 일본 정부도 18일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수출 침체를 이유로 5개월 만에 경기 전망을 하향했다고 전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