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3216 0372019101955703216 06 0602001 6.0.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천리마마트’ 정혜성, 이동휘에 ♥ 시작?… 박호산, 난관 봉착(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VN '쌉니다 천리마마트'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천리마마트의 매출이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18일 방송된 tvN '쌉니다 천리마마트'에서는 자신에게 불리한 증거를 가져오기 위해 직접 천리마마트를 찾은 권영구(박호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치아(우현 분)는 민심을 회복하기 위해 천리마마트를 찾았다. 그가 왔다는 소식을 들은 문석구(이동휘 분)는 안절부절하지 못했고, ‘그랜절’을 선보였다. ‘그랜절’은 절 중에 최고봉으로, 상대방을 극 존중하기 위해 행하는 절이라고. 직원들은 문석구의 아첨과 그랜절에 감탄했다. 문석구는 김치아가 물을 마실 때 체할 까봐 배춧잎을 띄워 웃음을 자아내기도.

조미란(정혜성 분)은 자신에게 친절한 문석구에게 설렘을 느꼈다. 자신이 어려운 상황에 부딪힐 때마다 문석구가 늘 무심하게 도와줬기 때문. 그녀는 문석구의 사무실 책상을 바라보며 “의미 없이 다정함을 흘리고 다니면 안 되지”라고 혼잣말했다.

한편 천리마마트의 매출이 급격히 상승한 것을 안 권영구(박호산 분)는 불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천리마마트를 통해 김갑(이규현 분)과 함께 탈세, 횡령을 하고 있었기 때문. 권영구는 김갑에게 “마트 일에서 손 떼고 벌여놓은 일들을 수습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지만, 김갑은 “권 전무님이 알아서 잘 마무리하라”며 태연한 태도를 보였다. 자신이 독박을 쓸 수 있다고 생각한 권영구는 박과장(배재원 분)을 천리마마트로 파견근무를 보냈다.

천리마마트에 온 박과장은 문서가 보관된 공간을 알았다. 정복동(김병철 분)이 자리를 비운 사이 열쇠를 복사했지만, 내부는 홍채, 지문 인식이 되어 있었다. 결국 천신만고 끝에 권영구는 서류를 가져오는 데 성공했지만, 그가 가져온 서류는 사본이었다. 모든 것을 알고 있었다는 듯 정복동과 문석구는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