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2557 0012019101855702557 01 0101001 6.0.17-RELEASE 1 경향신문 0 related

이 총리, 아베에 문 대통령 ‘친서’ 전한다

글자크기

24일 도쿄에서 ‘면담’…“두 지도자 사이에서 심부름꾼 역할 할 것”

강제징용 문제 접점 마련이 관건…‘한·일 정상 간 대화’ 물꼬 주목



경향신문


이낙연 국무총리(사진)가 오는 24일 일본 도쿄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만나 한·일 갈등 해소 방안을 모색한다. 이 총리는 아베 총리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대일 메시지를 담은 ‘친서’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회담을 시작으로, 한·일 정상 대화의 물꼬를 틀지 주목된다.

18일 총리실에 따르면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을 위해 22~24일 일본을 방문하는 이 총리는 24일 오전 일본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를 면담할 예정이다. 면담 시간은 10~20분 정도로 짧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 총리는 아베 총리를 만나 새 일왕 즉위와 레이와(令和) 시대 개막을 축하하고, 태풍 하기비스로 인한 피해에 대해 위로를 전할 예정이다.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만남은 지난해 10월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이후 1년 만에 성사된 양국 최고위급 간 대화의 장이다. 정부는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만남 성격을 회담이 아닌 ‘면담’으로 규정하고, “이 총리의 첫 번째 방일 목적은 일왕 즉위를 축하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한다. 실제로 10~20분간의 면담에서 양국이 강제징용 문제를 비롯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한국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 등 여러 현안에서 입장차를 좁히기는 불가능에 가깝다.

그러나 정부 안팎에서는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만남으로 대화의 모멘텀이 마련된다면, 연내 한·일 정상회담까지도 기대해 볼 수 있다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이 총리는 이날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두 명의 최고지도자(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역사적 의무라고 생각하고 해결해 줄 것을 바라고 있다”며 “이를 위해 심부름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 총리가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의 친서를 가져갈 수 있다고 밝히면서, 친서의 내용에도 관심이 쏠린다. 친서의 형식상 ‘각론’보다는 관계 개선 의지를 밝히고 미래지향적 협력을 강조하는 내용이 될 가능성이 크다. 친서가 문서 형태가 아닌 구두 메시지가 될 수도 있다. 이 총리는 교도통신에 “(한·일 갈등이) 두 사람 재직 중에 해결 가능하다고 생각하며 하지 않으면 안된다”며 “문 대통령도 굳은 의지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이번 일본 방문 기간 아베 총리 외에도 2020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을 맡고 있는 모리 요시로(森喜朗) 전 총리 등 일본 정·재계 주요 인사들을 폭넓게 만날 예정이다.

일본 내에서도 도쿄특파원, 한일의원연맹 간사장·수석부회장 등을 지낸 ‘지일파’ 이 총리에 대한 기대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리는 이날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일본 방문을 통해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작은 발판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다만 한·일관계 개선은 양국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강제징용 문제에서 접점을 마련할 수 있느냐에 달려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일본은 한국 대법원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하며, 지난 6월 외교부가 제시한 강제징용 해법인 ‘1+1(한·일 기업의 자발적 출연금)안’도 거부한 상태다. 정부는 일본 측에 새로운 안을 전달할 계획은 없다면서도, ‘1+1안’ 틀 내에서 가능한 다양한 조합을 연구하며 일본 측과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리도 아사히신문에 문 대통령이 “징용 피해자들이 수용할 수 있으며 한국 국민에게 설명할 수 있는 대책을 모색 중”이라고 전했다.

김유진 기자 yjkim@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