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2490 0012019101855702490 04 0402002 6.0.16-HOTFIX 1 경향신문 0

식어가는 중국 경제…3분기 GDP 성장률 6.0% ‘27년 만에 최저’

글자크기

미·중 분쟁에 홍콩시위·돼지열병

4분기엔 6%대 밑으로 하락 전망

중국의 올해 3분기 경제성장률이 6.0%에 그쳤다. ‘세계 경제의 성장엔진’이라고 불리던 중국 경제가 미·중 무역전쟁과 홍콩 시위 장기화,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악재로 빠르게 식어가고 있는 것이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8일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24조6865억위안(약 4110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0%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인 6.1~6.2%를 밑도는 수준이었다. 이는 관련 통계를 발표하기 시작한 1992년 이후 27년 만의 최저 성장률(분기 기준)이었다.

중국 경제성장률은 지난해 1분기 6.8%를 기록한 이후 지속적인 하락세를 그리고 있다. 올해 1분기와 2분기 경제성장률은 각각 6.4%와 6.2%를 나타냈다.

전문가들은 3분기 경제성장률이 올해 연간 목표 범위인 ‘6.0~6.5%’의 하한선에 닿았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4분기 경제성장률은 6%대 밑으로 내려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마오성융(毛盛勇)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현재 국내외 경제 여건이 여전히 복잡하고 심각하며 글로벌 경제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다”며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국내 경제가 받는 하방 압력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경기 둔화의 주된 요인으로 꼽히는 대외 불확실성은 지속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주 미국산 농산물을 대량 구매하고 대중 관세율 인상을 보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미니 딜’을 성사시켰지만 아직까지 공식 합의문은 마련하지 못했다. 미국은 12월15일부터 1600억달러(약 189조원) 규모의 중국 제품에 15% 추가관세 부과까지 예고한 상태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내세운, 2020년까지 전면적인 샤오캉(小康·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림) 사회 실현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2년간 6.2%대 성장률을 유지해야 한다.

이 같은 경제 상황 악화에 이제 관심은 중국이 어떤 추가 부양 정책 카드를 꺼내들지에 쏠린다. 성장률 둔화세 타개를 위해 어느 정도의 경기부양책 시행은 당연한 수순이지만, ‘회색 코뿔소(예상 가능하지만 간과되는 위험)’로 거론되는 부채 리스크가 크기 때문에 정책을 펼칠 수 있는 공간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이미 큰 부채를 갖고 있는 중국이 공격적 부양책을 쓸 가능성은 제한적”이라며 “이는 부동산 가격을 가파르게 상승시킬 수 있다”고 내다봤다.

베이징 | 박은경 특파원 yama@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