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2489 0012019101855702489 03 0301001 6.0.16-HOTFIX 1 경향신문 0 related

전기차 쌩쌩 달리며 무선 충전 2030년 스마트도로망 깔린다

글자크기

국토부, 상용화 개발전략안 발표

인공지능 등 4차 산업기술 접목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로가 전기자동차의 무선충전기 역할을 하고, 자동차 바퀴 압력으로 스스로 전기를 생산·저장하는 등 미래형 스마트도로 연구·개발에 정부가 본격적으로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도로를 만들고자 ‘도로기술 개발 전략안(2021~2030)’을 마련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략안은 안전성·편리성·경제성·친환경 등 4대 핵심요소를 갖춘 스마트도로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2030년까지 중점 개발해 상용화할 기술들을 제시했다.

전략안에 따르면 국토부는 도로 위를 달리는 전기차를 실시간으로 무선 충전하는 기술 개발에 나선다. 도로 바닥에 전기공급 시설을 갖추고 자기장 등을 통해 차량에 전기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도로가 전기차의 무선충전기 역할을 하게 되는 셈이다.

미래 스마트도로는 에너지를 생산하는 용도로도 활용될 전망이다. 주행 중인 차량의 바퀴가 도로와 접촉할 때 발생하는 압력을 전기에너지로 전환해 이를 도로에 저장한다는 것이 국토부 구상이다. 이를 위해 도로포장에 압전센서 시스템을 갖추고 에너지 생산 효율을 높이는 기술 개발이 추진된다.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해 스스로 빛과 열을 내는 차선도 갖춰진다. 폭우나 폭설, 안개 등으로 차선 인식이 어려운 상황에서 차량의 안전운행을 돕는다는 취지다. 아울러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자연재해와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도로 현황을 분석해 안전시설 보강에 나설 계획이다.

도로포장은 운전자의 불편함과 유해물질 발생을 줄이는 방향으로 기술 개발이 이뤄진다. 노후화된 도로포장 교체 시 현재처럼 아스팔트를 깔지 않고 3D 고정밀 측량기술로 만들어진 조립식 포장을 설치하는 방식으로 바뀐다. 교체에 소요되는 시간과 차량통제에 따른 운전자의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목표다. 또한 도로포장에 오염물질 흡착·분해기술을 적용해 미세먼지 등의 확산을 차단한다.

이번에 마련된 도로기술 개발 전략안에는 이 같은 내용들을 포함해 100개 이상의 과제가 담겼다. 국토부는 기술의 시급성과 기술 간 연계, 사업비 규모 등을 감안해 각 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스마트도로를 구축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30% 줄이고 도로 혼잡구간을 30%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도로 유지관리 비용을 30% 절감하는 동시에 도로에서 발생하는 소음·미세먼지를 각각 20%·15% 감축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상헌 국토부 도로정책과장은 “지금까지는 당장 눈앞에 놓인 문제를 위주로 도로기술을 개발하다 보니 미래지향적인 과제를 추진하지 못했다”며 “국민들이 도로를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도로에 스마트기술을 집약하는 연구·개발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광연 기자 lightyear@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