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2002 0372019101855702002 06 0602001 6.0.17-RELEASE 37 헤럴드경제 1488886 related

‘태양의 계절’ 정한용, 최성재에 “윤소이와 이혼해라”… 하시은 이상징후 계속(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 '태양의 계절'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최성재는 앞으로 어떻게 될까.

18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채덕실(하시은 분)의 이상징후가 그려졌다.

김유월(오창석 분)은 최광일(최성재 분)에게 양지신약의 분식회계와 부실경영을 이유로 양지로지스의 사장 자리에서 물러나라고 말했다. 만일 먼저 물러나지 않을 경우 이사회에 해임안을 상정하겠다고 압박하기도. 김유월이 회장에 취임한 것을 본 장월천(정한용 분)은 죽어도 여한이 없다며 기뻐했다. 최광일의 해임안에 대해서는 모든 가족들이 찬성했다.

윤시월(윤소이 분)과 김유월이 함께 양지 계열사 행사장에 간 사이, 장숙희(김나운 분)와 홍지은(김주리 분)은 채덕실(하시은 분)을 몰아내기 위해 혹독한 시집살이를 계획했다. 집에 남은 채덕실에게 미꾸라지를 건네며 추어탕 100인분을 만들어 놓으라고 지시했고, 이를 본 채덕실은 “니들이 뭘 모르나본데, 나 미꾸라지 손질 전문이야. 우리 엄마가 식당에서 곰치국만 팔았겠니?”라며 이를 갈았다.

채덕실은 몰래 두 사람이 간 행사장을 찾았다. 이후 윤시월은 인형탈을 쓴 아르바이트생에게 행사용 떡을 받았지만, 그 안에는 미꾸라지가 들어 있었다. 알고 보니 채덕실이 몰래 아르바이트생의 인형탈을 훔쳐 쓰고 이 같은 일을 계획했던 것. 그녀의 소행을 안 김유월은 분노했고, 채덕실에게 함께 다시 병원에 가보자고 했다. 오랜 검사를 마쳤지만, 채덕실에게 미리 돈 봉투를 건네받은 의사는 “이상 징후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거짓말했다. 채덕실은 기세등등하며 김유월에게 “한번만 더 의심하면 참지 않겠다”고 말했다.

위기에 놓인 최광일은 장월천에게 자신의 처지를 호소하며 죄를 구했다. 그의 사죄를 듣던 장월천은 “윤본부장과 이혼하고 지민이 친권 포기해. 네가 그리하면 내가 널 용서하마”라고 답했고, 최광일은 그의 갑작스러운 말에 충격 받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