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1950 1082019101855701950 06 0602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TV는 사랑을 싣고' 조영구, 다시 찾은 32년 지기…13년 전 오해 풀고 눈물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조영구가 13년 전 오해로 연락이 끊긴 32년 지기 친구를 찾아 나섰다.

18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방송인 조영구가 출연했다.

이날 조영구는 13년 전 연락이 끊긴 친구 황승일을 찾아나섰다. 조영구는 "황승일 그 친구가 제 옆에서 늘 힘이 돼줬다. 학교에서 기를 펴고 다닐 수 있게 해준 친구다"라고 소개했다.

조영구는 "저는 고향 충주에서 정말 무일푼으로 서울에 올라왔다"면서 "30만원을 주든, 50만원을 주든 어디든 가서 돈만 주면 모두 일했다. 일주일에 고정 프로그램 12개를 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돈을 벌었는데 어떻게 써야할지 모르겠더라. 누가 주식을 해보라고 해서 2천만원을 투자했는데, 보름만에 천만원을 버니까 '이렇게 쉽게 돈을 벌 수 있다니'란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또 "그 이후에 주식담보 대출과 아파트 매매까지 무리수를 둬서 주식 투자를 했다. 그런데 그렇게 된 것이다. 15억을 투자하고 남은 돈이 1억8천만원이었다. 너무 억울해서 죽고 싶었다"면서 당시 황승일이 해줬던 조언을 전했다.

조영구는 "그 때 황승일이라는 친구가 '내가 너 돈 벌게 해줄게'라며 경매해서 수익을 낸 자료를 보여주는 것이다. 제 마음에는 '친구가 사기치는건가?'라는 생각이 들어 연락을 피하면서 인연이 끊어졌다"고 밝혔다.

지금의 자신이 방송 활동을 하는 데 있어 황승일의 영향이 컸다고 전한 조영구는 인연을 끊고 월악산에 들어갔다 또 다른 산골마을로 이사했다는 황승일의 소식을 접하고 계속해서 그를 찾았다.

산 속의 한 집에서 황승일을 찾았고, 눈물을 흘리는 조영구에게 친구는 "뭐가 미안하냐"며 다독였다.

"왜 산 속에 들어와서 사냐"는 말에 황승일은 "제가 하는 일이 사건사고를 많이 겪는 일이다 보니 사회를 떠나서 살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 그 시기가 아니면 떠나지 못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조영구와 황승일은 맛있는 음식과 함께 추억을 나누며 반가운 재회를 이어갔다. 조영구는 "승일이가 아무렇지 않게 생각하고 있었다는 얘기를 들으니까, 내가 왜 먼저 연락을 안했을까 너무 바보같다"며 "늘 변하지 않은 친구인데, 오랫동안 안 만났어도 어제 본 것 같은 친구인데 내가 너무 많은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자책했다.

'TV는 사랑을 싣고'는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