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0851 0362019101855700851 01 0101001 6.0.17-RELEASE 36 한국일보 0 related

법무장관 유력설 전해철 “해야 할 역할이라면 피할 수 있겠나”

글자크기
文대통령 최측근“검찰개혁ㆍ文정부 성공이 중요”… 靑 “지금 확인할 수 없다” 말 아껴
한국일보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리는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시작 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3철(양정철ㆍ이호철ㆍ전해철)’ 의 한 명으로 불린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차기 법무부 장관 유력 후보로 떠오르는 분위기다. 조국 정국 돌파라는 난제를 떠안아야 할 부담에 애초 난색을 표했던 전 의원도 ‘고심 중’이라며 바뀐 태도를 보였다. 여당 내 친문그룹 핵심인사인 전 의원의 당내 역할과 현 정부 개혁과제 완수를 놓고 문 대통령이 어떤 선택을 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전 의원은 18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법무부 장관 하마평에 오른 데 대해 “당과 국회에서 역할을 해야 되고 필요한 일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더 중요한 것은 검찰개혁을 포함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고 이를 위해선 필요한 일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많이 있어서 (법무부 장관직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전 의원을 상대로 장관 인사검증에 들어갔다는 정치권 이야기를 인정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다만 ‘청와대에서 언제 연락을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며 답을 피했다.

전 의원의 입장은 사흘 전과 비교하면 많이 달라졌다. 그는 1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저는 국회에 있기로 했다. 당에서 하는 역할도 있다”며 장관 발탁설을 일축했다.

여권에선 전 의원이 ‘조국 정국을 돌파할 적임자’란 기류가 확산되면서 태도를 바꿨다는 관측이다. 율사 출신인 민주당 의원은 “당에선 전 의원이 가장 좋은 선택지라고 얘기한다”며 “지금 빨리 지명해야 한다는 분위기다. (인선 작업이) 오래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권에선 검찰개혁을 반드시 완수해야 하는 비상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의중을 가장 잘 읽는 사람이 조 전 장관 후임으로 가야 한다는 의견에 무게가 실린다. 또 조 전 장관 못지 않은 인지도를 가진 정권 핵심 인사가 가야 검찰개혁 동력을 높일 수 있다는 점도 고려 요소다.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참여정부 청와대 비서실장 재임 당시 민정수석을 지내며 호흡을 맞췄다. 또 당내 친문 의원 모임인 ‘부엉이 모임’을 이끌고 있다.

청와대는 일단 신중 모드에 들어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아직 정해진 게 없다. 지금 확인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말을 아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