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99430 1022019101855699430 05 0506003 6.0.16-HOTFIX 102 인터풋볼 34413990

[EPL ISSUE] '평양 원정' 다녀온 손흥민, 왓포드전 '선발 제외' 예상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팔꿈치 가격과 거친 욕설까지 있었다. 평양 원정을 다녀온 손흥민이 왓포드전에서는 선발에서 제외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토트넘은 19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홈경기 왓포드전을 치른다.

분위기 전환을 위해 반드시 잡아야 할 경기다. 토트넘은 최근 5경기에서 1승 4패를 기록할 정도로 흐름이 좋지 않다. 바이에른 뮌헨에 2-7 대패를 당했고 브라이튼 원정 경기에서는 0-3으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반전이 필요한 상황. 토트넘은 A매치 휴식기를 통해 팀을 재정비하며 왓포드전 승리를 준비하고 있다. 왓포드가 최하위라는 점에서 토트넘에 기회가 될 수 있지만 A매치 일정을 소화한 선수들의 컨디션이 문제다.

특히 스리랑카전과 북한 원정경기를 모두 소화한 손흥민의 체력적인 부분이 도마 위에 올랐다. 손흥민은 북한전을 치르고 17일 새벽 귀국했다. 곧바로 토트넘으로 복귀한다고 하더라도 경기 전까지 훈련은커녕 휴식할 수 있는 시간도 많지 않다.

여기에 손흥민은 북한 원정을 치르면서 상대의 거친 몸싸움과 욕설까지 견뎌야 했다. 평양 원정을 마치고 돌아온 손흥민은 "승점 3점을 목표로 했는데 승점 1점만 가져와 아쉽다"면서도 "그래도 부상 없이 돌아온 것만으로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선수로서 거짓말을 할 수는 없다. 너무 거칠었고, 심한 욕설도 있었다"며 북한의 거친 축구를 이야기한바 있다.

영국 런던 '이브닝 스탠다드' 역시 이 점을 짚었다. 이 매체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을 선발로 출전시키지 않을 것 같다. 대신 A매치 휴식기에 쉰 라멜라, 모우라, 알리가 모두 쉬었다"라면서 손흥민의 선발 제외 가능성을 언급했다.

영국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 역시 손흥민의 선발 제외를 예상했고, 대신 케인, 모우라, 라멜라가 공격진에서 활약할 것이라 전망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 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