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97833 0112019101855697833 04 0401001 6.0.16-HOTFIX 11 머니투데이 0

미중 무역전쟁 칼날, 우울한 경제성적표 받아든 中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유희석 기자] [(종합)中 GDP성장률 6.0% 27년만에 최저…경기부양·통화완화로 바오류 지키기 나설 듯]

머니투데이


중국이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6.0%를 기록, 27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중국 경제성장의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바오류(保六·6%대 성장률)'는 지켰지만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해 성장동력 약화가 뚜렷해지고 있다는 평가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8일 중국의 3분기 GDP는 24조6865억위안(약 4196조700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0%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중국 정부가 분기별 경제성장률을 발표하기 시작한 1992년 이후 2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중국은 지난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올해 경제성장 목표를 6.0~6.5%로 잡았는데, 정부 목표의 끝자락에 겨우 걸쳤다. 중국 경제는 미중무역분쟁의 직격탄을 맞았다. 1차산업과 2차산업의 성장률은 각각 2.7%와 5.2%였다. 수출둔화에 따른 경기위축은 내수경기 부진으로 이어지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5개월째로 접어든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계속해서 중국 경제에 충격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프레드릭 뉴먼 HSBC 홍콩법인 공동대표는 블룸버그에 "중국 경제는 안팎으로 고전하고 있다"면서 "지난달 소매판매와 산업생산 지표는 안정적이었지만, 전반적인 수요는 줄어드는 등 상대적으로 경제가 긴축됐음을 나타냈다"고 말했다.

3분기에 6.0%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면서 4분기에는 5%대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미중무역전쟁의 여파가 실질적으로 영향을 미치면서 성장률이 둔화되고 있어서다.

이같은 추세라면 중국은 올해 6%초반 성장률을 기록할 수밖에 없다. 외교소식통은 "미중 무역분쟁이 여전히 진행중이고 경기하락에 따른 추세를 전환할 정도의 변화는 없다"며 "올해는 6%대 성장을 간신히 유지하겠지만 내년은 바오류를 장담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소식통은 "샤오캉(小康)은 시진핑 국가주석이 내세우는 중국몽을 실현하기 위한 상징적인 목표"라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정책수단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샤오캉은 2010년 GDP의 총량을 2020년까지 두 배로 만들겠다는 것으로 이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분기평균 6.1% 내외의 성장을 해내야 한다.

중국 정부가 경제성장을 위해 어떤 해법을 내놓을지도 관심사다. 우선 중국 정부는 경기부양책을 통해 경기하강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미중무역전쟁이 해소되기 전까지는 지방채 발행을 통한 인프라(사회기반시설)투자 확대와 소비증진 등을 통한 내수증진에 나설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감세와 소비촉구정책 등을 통해 대내적인 경기인정이 이뤄져야 미국과의 협상력을 높일 수 있다.

하지만 무작정 재정을 확대해 내수경기를 부양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올들어 8월까지 중국 정부의 재정적자는 1조6000억위안(2720조원)에 이른다. 재정적자와 부채확대를 통해 추가지출을 늘리는 것은 한계가 있다.

그럼에도 중국 정부와 언론은 우호적인 전망을 주로 내놓고 있다. 경기부진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연간 목표범위에 있고, 중국 경제가 안정성을 유지하고 있다는 근거를 내세우고 있다.

다만 장기적으론 중국의 성장률이 5%대로 들어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중국경제의 위기는 여전히 진행형이란 의미다.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dragong@mt.co.kr, 유희석 기자 heesuk@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