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95526 0292019101855695526 06 0602001 6.0.17-RELEASE 29 OSEN 0 popular

김준수, 제주호텔 매각 과정서 300억대 사기 주장→"父가 진행하는 일"[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지형준 기자]멘토로 참석한 김준수가 간담회를 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선미경 기자] 그룹 JYJ 멤버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 측이 제주 호텔 매각 사기 피해와 관련해 “아버지가 진행하고 있는 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8일 오후 OSEN에 김준수의 제주 호텔 매각 사기 피해 건에 대해서 “호텔 매매와 관련된 일은 김준수의 아버지가 진행하고 있는 일이다. 소속사에서 따로 입장을 밝힐 사항이 아니”라고 말했다. 김준수의 아버지가 고소 절차 등 모든 진행을 하고 있는 만큼 조심스러운 입장이었다.

서울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김준수와 김준수의 부친은 제주도 호텔을 매각하면서 부동산 업체 관계자 정 모씨에게 300억 원 규모의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김준수의 부친은 정 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김준수 부자는 지난 2017년 1월 해당 호텔의 소유권과 인근 부지 근저당권 등 약 300억 원대로 평가받는 부동산을 한 부동산 업체에 처분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속임수가 있었으며 정 씨가 이 업체의 실제 소유주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서 정 씨는 “계약 당사자가 아니”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최근 김준수의 아버지와 정 씨를 불러 조사했다.

김준수는 앞서 지난 2014년 제주 호텔을 오픈해 운영하다 2017년 1월 매각한 바 있다.

한편 김준수는 가수 뿐만 아니라 뮤지컬 배우로 활발한 활동 중이며, 지난 8월 뮤지컬 ‘엑스칼리버’의 공연을 마쳤다. /seon@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