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89999 0202019101855689999 06 0601001 6.0.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popular

김준수 측 "300억대 사기 피해? 매매·고소 김준수 父가 진행" [공식]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보이그룹 JYJ 멤버 겸 배우 김준수(32) 측이 호텔 매각 과정에서 사기를 당했다는 보도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김준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18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매매, 고소 등 모든 사건 진행은 김준수 씨 부친이 하셨던 부분이다. 공식 입장으로 말씀드릴 부분은 없다"라고 밝혔다.

이날 뉴시스는 "서울 중부경찰서는 최근 김준수 부자가 정 모 씨에 대해 특별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등 혐의가 있다고 주장하며 낸 고소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준수 측은 지난 2017년 1월, 가족과 함께 운영하던 제주 토스카나 호텔을 매각했다. 이 과정에서 대금 240억원과 인근 부지 근저당권 관련 60억원 등 약 300억원의 사기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준수 측은 2011년 제주 서귀포 강정동에 토지를 매입한 뒤 호텔을 지어 운영했으나 운영 2년여 만인 2017년 1월 한 부동산 업체 측에 호텔 소유권을 넘겼다. 김준수 측은 부동산 처분 등 과정에 속임수가 있었다면서, 정씨를 부동산 업체의 실질적 사주로 의심하면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정씨 측은 "나는 계약 당사자가 아니다", "그(매매 계약) 자리에도 없었다"며 부인하고 있다. 또 고소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반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경기 분당경찰서에서 사건을 이첩 받아 지난 15일 정씨와 김준수 아버지를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