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89513 0372019101855689513 01 01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말 바뀐 전해철 “법무장관? 해야 할 역할이라면 어떻게 피하겠나”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는 모습.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운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으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개혁을 포함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 중요하고, 그런 과정에서 제가 해야 할 역할이라면 어떻게 피할 수가 있겠느냐”고 밝혔다.

18일 오전 전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아직 확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섣부른 판단을 경계했다.

전 의원은 “얘기했던 대로 당과 국회에서 역할을 해야 하고, 해야 할 일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더 중요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고, 성공을 위해 필요한일을 해야 한다는 얘기가 많이 있어서 고민·고심 중에 있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인사 검증 정식 절차에 동의한 사실이 없다”며 “(검증 절차가) 진행 중이거나 청와대 제안이나 이런 부분에 대해선 제가 얘기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그는 ‘청와대로부터 장관 임명 시기를 언질 받은 것이 있느냐’, ‘11월 해외 출장을 취소했다는 얘기가 있는데 법무부 장관을 맡는 것에 따른 조치냐’는 물음에 “전혀 그렇지 않다”, “그런 것 아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한편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대담자로 나선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가장 유력한 법무부 장관 후보로 줄곧 전 의원을 언급했다.

박 의원은 이에 대해 전 의원과의 친분을 내세우며 “제가 그렇게 10여 차례 이상 방송에 나가서 얘기를 했어도 저한테 ‘저 아니니까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간다고) 말씀하지 마세요’라는 전화 안 왔다”라며 “가장 적임자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촉이 아니라 ‘그러한 진전이 있다’라는 확실한 생각을 가지고 얘기했기 때문에 대통령께서 전해철 의원을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하려는지 안 하려는 지는 (나도)모른다”면서도 “(전해철 같은) 그 정도의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되어야만 현재 검찰청과 대화가 잘돼 검찰개혁도 하고 그러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yi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