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88753 0512019101855688753 04 0402001 6.0.16-HOTFIX 51 뉴스1 0

한국,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당선…내년부터 3년간

글자크기

2006년 처음 진출한 이래 다섯 번째

베네수엘라도 당선돼…비난 쇄도

뉴스1

유엔총회©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우리나라가 2020년~2022년 유엔인권이사회 이사국을 뽑는 선거에서 당선됐다.

유엔 공식 웹사이트 뉴스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총회 회의장에서 열린 선거에서 한국은 아시아그룹 4개 공석이 난 이사국에 입후보했다.

우리나라, 일본, 인도네시아, 이라크, 마셜제도 5개국이 입후보했고 이 중 우리나라 외 인도네시아, 일본, 마셜제도가 이사국으로 뽑혔다. 우리나라의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당선은 지난 2006년 유엔 인권이사회 초대 이사국으로 진출한 이래 다섯 번째다.

유엔인권이사회는 전 세계의 인권 증진 및 보호를 위한 기관이다. 인권 관련 사건의 진상 규명 조사에 착수하고 특정 상황에 대한 조사위원회를 신설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다. 1년에 세 번, 유엔 회원국들의 인권 기록도 검토한다.

새로 선출된 국가들은 내년 1월1일부터 3년간 재임한다. 193개 유엔 회원국 중 47개국만이 이사국이 되는데, 이번 총회에서는 이사국으로 14개 나라가 새로 선출됐다.

이번 이사국 선거에 이라크도 나섰지만 패배했다. 라틴 아메리카와 카리브해 지역에서는 쿠바의 임기가 끝나고 베네수엘라가 그 자리를 대체하게 됐다.

이를 두고 미국은 '당혹스럽다'고 밝히고 인권단체들도 반발했다. 마두로 정권은 평화 증진을 위해 자신들의 지위를 사용할 것이라며 '역사적인 승리'라고 환영했다.
ungaunga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