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87804 0102019101855687804 01 0101001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related

조국 후임 유력설 전해철 “장관직 확정 아니지만 고민 중”

글자크기
서울신문

전해철 의원 국감 출석 -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거론되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있다. 2019.10.15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으로 유력하게 떠오른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18일 “문재인 정부에서 해야 할 일이 있다면 해야 되지 않나 하는 이야기가 실제로 많아서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법무부 장관 유력설에 대해 “인사검증이 결정된 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전 의원은 법무부 장관 지명 이야기가 나오자 “일단은 국회에서 총선을 준비하는 것으로 정리됐다”며 내정설을 부인한 바 있다. 하지만 유력설이 계속되자 이날 “고민 중”이라며 다소 완화된 입장을 보였다.

전 의원은 청와대로부터 장관직 제안 연락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구체적 제안이나 이야기는 확인해 드리기에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그는 “검찰개혁을 포함해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 중요하고 그런 과정에서 제가 해야 될 역할이라면 제가 피할 수 있겠나”라고 장관직 수락 가능성을 보였다.

이어 “제가 국회와 당에서 할 일이 많고 그것이 저의 개인적인 소망이라고 말했다”면서도 “문재인 정부에서 꼭 해야 할 일이라면 고민해서 결정하겠다는 것이 저의 심정이자 상황”이라고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전 의원 유력설에 대해 “지금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말을 아꼈다. 고 대변인은 “(법무부 장관직을) 계속해서 공백으로 둘 수는 없을 것”이라며 “그렇다고 서두르는 것에만 초점을 맞출 수도 없다”며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는 뜻을 밝혔다.

민주당 내에서는 전 의원이 법무부 장관에 적격이라는 분위기가 강하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데다 변호사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시절 민정수석 등을 역임했고 현 정부의 검찰개혁 방향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설훈 최고위원은 라디오에 출연해 “전 의원이 민변 출신이고 굉장히 개혁적 마인드가 강하다”며 “노무현 정부 당시 문 대통령이 민정수석을 할 때 민정비서관을 했고 또 문 대통령이 비서실장일 때 민정수석을 했다. 그래서 두 분이 호흡이 굉장히 잘 맞는다”고 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