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87561 0232019101855687561 04 0403001 6.0.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5m 대형고래가 죽은 뒤…" 미국 해안서 사체 치우는 해양생물 포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해저 생물들이 고래 사체를 먹어치우는 장면이 포착됐다/사진=노틸러스 유튜브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심해에서 해저 생물들이 고래 사체를 먹어치우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영국 더 선 등 외신은 미국 캘리포니아 해안에 위치한 해저화산인 데이비슨 해산을 탐사하던 잠수부들이 뼈대만 남은 고래의 유해 사이를 기어다니는 생명체들을 발견했다고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양 연구용 탐사 신탁회사인 노틸러스(EVNautilus) 측은 이날 유튜브 채널을 통해 "청소부들에게 먹힌 고래 잔해"(Whale Fall Actively Devoured by Scavengers at Davidson Seamount)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아시아경제

해저 생물들이 고래 사체를 먹어치우는 장면이 포착됐다/사진=노틸러스 유튜브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틸러스 측은 "올해 노틸러스 탐사 시즌의 마지막 잠수에서 우리 팀은 고래의 사체를 발견했다"면서 "몬테레이 베이 국립 해양 보호 구역 측 조사단과 함께 데이비슨 해산을 탐사하던 중이었다"라고 밝혔다.


공개된 영상에는 배를 위로 향한 채로 땅에 놓인 고래 사체와 그 위를 기어다니고 있는 수십마리의 문어와 장어 등의 모습이 담겨있다.


영상에서 잠수부들은 "수염고래인 것 같다"며 "아직도 수염이 남아있는 게 보인다"고 감탄했다.


이어 "남은 뼈의 길이를 쟀을 때 2.5m 정도 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고래의 크기는 4~5미터에 달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아시아경제

해저 생물들이 고래 사체를 먹어치우는 장면이 포착됐다/사진=노틸러스 유튜브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고래 뼈 아래에 수십마리의 해양곤충들이 몰려들었으며, 고래 뼈 사이에는 아직 장기와 지방 등이 남아있다고 묘사했다. 그러면서 "상어가 여기로 오지 않은 게 신기하다"라고 덧붙였다.


매체는 뱀장어는 고래의 뼈와 지방을 분리하고, 오세닥스는 뼈 속의 지방을 위해 뼈를 갉아 먹는다고 설명했다. 오세닥스는 '좀비벌레'라고도 불리며, 고래나 상어 뼈를 갉아먹고 사는 희귀 해양생물이다.


노틸러스 측은 "해양생물들이 고래의 사체를 먹는 장면은 연속적으로 이어지는 생태계의 중간 단계를 보여주는 것이기 때문에 흥미로우면서도 동시에 굉장히 중요한 장면"이라고 강조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