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84586 0432019101855684586 04 0401001 6.0.16-HOTFIX 43 SBS 0

[Pick] 취미로 시작한 '호박 농사'…7년 만에 업계 정복한 19살 청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청년이 용돈 벌이 삼아 취미로 농사를 시작했다가 '대박'을 터뜨렸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6일, 영국 메트로 등 외신들은 농사 시작 7년 만에 영국 최대 호박 농장을 일궈낸 제임스 맥시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제임스는 13살 때 농장 기념품 가게 옆에 있는 작은 땅에서 처음 농사를 시작했습니다. 핼러윈 때 친구들에게 호박을 팔아 용돈을 벌기 위함이었습니다.

SBS

하지만 매년 밭에 심는 호박 개수를 늘리기 시작하더니 한 해에 수만 개씩 수확하는 경지에 이르렀습니다.

결국 제임스는 16살에 학교를 그만두고 본격적으로 부모님을 도와 호박 농사에 뛰어들었습니다. 이후 맥시 가족은 한 해 평균 2만 5천 개의 호박을 재배하는 영국 최대 호박 농장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SBS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임스는 "원래 교실 같은 곳에 앉아있기 힘들었다"며 "항상 밖에 나가서 뭔가를 하고 싶어 했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 "사실 나는 호박을 좋아하지 않는다"며 "팔아야 하니까 가끔 먹어보는데 맛이 별로다"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호박 농사 성공 비결에 대해서는 "우리 농장 주변 토양에 찰흙이 많이 있는데, 그게 선명하고 진한 주황색 호박으로 키우는 데 영향을 준 것 같다"며 품질에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현재 제임스는 핼러윈 대목을 앞두고 직원 35명을 고용해 막판 작업에 한창이라고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페이스북 Maxeys Farm Shop Pumpkins, Metro 홈페이지 캡처)
조도혜 에디터

▶ [SBS D포럼] 10.31 DDP : 참가신청 바로가기
▶ [카타르월드컵 예선] 대한민국 : 북한 경기 결과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