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84364 0032019101855684364 01 0104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이해찬 "보이콧 못하게 국회 개혁…직무정지·국민소환제 검토"

글자크기

"한국당 보이콧 18번 자행·직무유기…당 혁신특위서 강력한 페널티 적용안 검토중"

"이번 국회서 반드시 공수처법 통과시켜 국회의원 포함 고위공직자 청렴문화 만들 것"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8일 "일을 안 하는 것을 넘어 일상적인 보이콧과 의사일정 거부 등 남도 일을 못 하게 하는 정당과 국회의원이 손해를 보도록 국회 개혁안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민주당 혁신특위에서 다양한 방안을 마련 중"이라면서 "국회 파행 시 세비 삭감, 직무 정지 등 강력한 페널티를 적용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대 국회는 역대 최악으로 자유한국당은 보이콧을 18번 자행하고 직무유기를 일삼았다. 법안 통과율도 역대 최저로 이런 모습을 끝내야 한다"면서 "국회의원의 특권을 내려놓는다는 점에서 국민이 압도적으로 찬성하는 국민소환제를 도입하는 방안도 야당과 함께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문재인 정권의 집권연장 시나리오로 공수처 법안을 다음 국회로 넘겨야 한다'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최근 발언과 관련, "황 대표는 공안 검사를 했기 때문에 고위공직자 비리가 얼마나 심각한지 누구보다 제일 잘 아는 사람"이라면서 "그런데도 21대 국회로 가자는 것은 안 하자는 뜻"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국회에서 공수처법을 반드시 통과시켜서 고위공직자가 다시는 비리를 저지르지 않게 하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국회의원까지 모두 포함해서 고위공직자들이 일반 서민보다 훨씬 더 청렴하고 정직하게 살아야 하는 문화를 만들어야 나라가 바로 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충북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하는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충청북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0.17 toadboy@yna.co.kr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