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81721 0102019101855681721 02 0201001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related

조국, 웅동중 교사채용 시험 출제 일부 관여 시인… “비리와는 무관”

글자크기
曺 “전공교수에 의뢰… 직접 출제 안 해”
출제기관 동양대 적시엔 “밝혀질 사안”
檢, 曺부부 관여 정도·임의제작 여부 조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웅동중학교 교사 채용 시험 문제 출제 과정에 일부 관여했다고 시인했다. 검찰은 조 전 장관 부인이 근무하던 동양대 역시 출제기관으로 기재된 만큼 조 전 장관 부부가 웅동학원의 교사 채용 과정에서 정확하게 어떤 역할을 했는지 살펴보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웅동학원 경영은 물론 채용 비리에도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17일 조 전 장관은 서울신문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에서 “웅동학원 측에서 출제 의뢰가 들어오면 관련 전공교수에게 의뢰하여 시험 문제를 보내주었다”면서 “어느 경우건 내가 직접 출제한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물론 내 처(정경심 교수) 역시 채용 비리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고, 관여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최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채용 비리 혐의가 포착된 2016년과 2017년 웅동학원 교사 채용 문제 출제 기관으로 정 교수가 재직 중인 동양대가 적시된 사실을 포착했다. 조 전 장관에게 출제를 의뢰한 교수의 소속이 서울대인지, 동양대인지 묻자 “형사 절차에서 다 깔끔히 밝혀질 사안”이라고만 답했다. 조 전 장관은 다만 “웅동 측 의뢰가 어머니(박모 이사장)를 통한 것인지, 학교 행정실을 통한 것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실제 출제를 동양대 관계자가 하지 않았을 가능성도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동양대 측은 “아직 웅동학원 채용시험과 관련한 공문을 찾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은 문제지가 임의로 만들어졌는지 여부를 포함해 조 전 장관 부부가 채용 비리 의혹을 인지하고 있었는지 등도 살펴보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출제에 관여한) 시기는 기억나지 않는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채용비리 브로커 박모씨와 조모씨의 공소장에는 출제 의뢰와 보관 권한이 이사장에게 있다고 적시돼 있어 이와 관련한 수사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조 전 장관의 동생 조모 전 웅동학원 사무국장은 해당 시험지를 박 이사장의 집에서 입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조만간 동생 조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방침이다.

이근아 기자 leegeunah@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