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80889 0512019101855680889 06 0602001 6.0.16-HOTFIX 51 뉴스1 0 related

'해투4' 백지영→별, 추억 회상하며 유쾌한 시간…조윤희 하차(종합)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해피투게더4'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백지영, 심은진, 별, 유재환이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17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오프라인 탑골 가요제' 특집으로 꾸며져, 백지영, 심은진, 별, 유재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백지영과 심은진, 별은 데뷔 시절을 떠오르게 하는 의상과 메이크업으로 등장해 놀라움을 안겼다.

백지영은 '집합 백선생'이라는 별명에 적극 해명했다. 백지영은 "한 번도 누구를 집합하거나 한 적이 없다"며 억울해했다. 백지영은 "김창열, 이하늘 같은 무서운 오빠들이 '지영이가 제일 무서워'라고 말하고 다니는 바람에 소문이 난 것이다"고 털어놨다.

이에 유재환이 덧붙여 백지영을 옹호했다. 유재환은 백지영과 수많은 관객 앞에서 시상자로 섰던 날 공황장애로 인해 힘들었던 적이 있다고 밝혔다. 유재환은 그때, 백지영이 심장이 심하게 뛰는 유재환에게 "네가 순수하다는 걸 모두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손을 잡고 이끌어줬다고 덧붙였다.

백지영은 진짜 '센 언니'는 심은진이라고 소리쳤다. 심은진이 굴하지 않고 자기주장을 펼치는 모습을 우연히 봤다는 것. 심은진은 "불공평한 거나 불의는 이의 제기하는 편이다"고 인정하면서도, 베이비복스 멤버들에게 폭력을 행사하거나 한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베이비복스 멤버들이 모두 힘이 세다"고 주장하며 웃음을 안겼다.

심은진은 간미연 또한 괴력의 소유자임을 밝히며, 곧 결혼하게 된 간미연에게 축하인사를 건넸다.

별은 '남편이 벌어다 주는 돈으로 성형만 하냐'는 악플에 대해 해명했다. 별은 계속해서 임신과 출산을 반복해 수술을 할 수도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별은 "아주 손 안 댄 얼굴은 아니지만, 뼈를 손대거나 하진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에 백지영은 "옆에 있기 불편하네"라며 너스레를 떨어 모두를 웃게 했다.

백지영은 '탑골 청하', 별은 '탑골 아이유', 심은진은 '탑골 쯔위'라는 수식어에 흡족해했다. 특히 백지영은 "아주 유쾌하다"며 웃었다. 또 백지영은 과거 음악방송 활동을 할 당시, 갑자기 생긴 의상을 비롯한 강한 규제에 힘들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백지영은 자신이 '탑골 청하'라고 불리면서 청하 무대를 보게 됐는데 "차원이 다르다. 예술작품을 보는 것 같다"며 극찬했다.

백지영, 심은진이 변함없는 실력으로 과거의 무대를 재연해 환호를 받았다. 별은 아이유의 '밤편지'를 열창하며 변함없는 가창력을 선보였다.

유재환은 최근 32㎏을 감량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재환은 반려견 '명수'가 "모자를 눌러쓰고 들어오면 외부인인 줄 알고 짖었다"며 체취로 알아봤다고 털어놨다. 이어 유재환은 휴대폰 얼굴인식도 잘 되지 않았다고 밝히며 행복해했다.

이어서 유재환은 '젊은 임진모'라는 수식어의 주인공답게 백지영, 심은진, 별에 대해 분석하고, 과거와 현재의 가사 트렌드를 나열하며 감탄을 자아냈다.

출연자들은 과거의 영상의 자신이 했던 말을 맞히는 퀴즈를 풀며 추억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게스트 외에도 MC들의 과거 영상까지 공개되며 웃음을 안겼다.

이날 방송을 마지막으로 조윤희가 하차했다. 조윤희는 "대단한 MC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었다. 저는 연기자로 돌아가겠다"며 마지막 소감을 밝혔다.

한편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