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80728 1022019101855680728 05 0506003 6.0.16-HOTFIX 102 인터풋볼 34413990

'북한전 풀타임' 손흥민, 왓포드전 선발은 무리...英 매체 전망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영국 현지 언론이 손흥민의 왓포드전 선발 가능성을 낮게 점쳤다. 북한전을 치르고 한국으로 귀국한 손흥민이 경기 전 훈련할 수 있는 시간 자체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대신 휴식을 취한 델레 알리, 루카스 모우라, 에릭 라멜라 등이 선발 기회를 잡을 것으로 봤다.

토트넘은 19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홈경기 왓포드전을 치른다.

분위기 전환을 위해 반드시 잡아야 할 경기다. 토트넘은 최근 5경기에서 1승 4패를 기록할 정도로 흐름이 좋지 않다. 바이에른 뮌헨에 2-7 대패를 당했고 브라이튼 원정 경기에서는 0-3으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A매치 휴식기에 기대 쳐진 분위기를 끌어올려야 한다.

홈에서 치러지는 경기고 상대인 왓포드가 최하위라는 점에서 토트넘에 기회가 될 수 있다. 다만 A매치 일정을 소화한 선수들의 컨디션이 문제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스리랑카전과 북한 원정경기를 모두 소화한 손흥민의 체력적인 부분이 도마 위에 올랐다. 손흥민은 북한전을 치르고 17일 새벽 귀국했다. 곧바로 토트넘으로 복귀한다고 하더라도 경기 전까지 훈련은커녕 휴식할 수 있는 시간도 많지 않다.

영국 런던 '이브닝 스탠다드' 역시 이 점을 짚었다. 이 매체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을 선발로 출전시키지 않을 것 같다. 대신 A매치 휴식기에 쉰 라멜라, 모우라, 알리가 모두 쉬었다"라면서 손흥민의 선발 제외 가능성을 언급했다.

위기에 빠진 토트넘이지만 꼴찌인 왓포드를 상대하는 홈경기라는 점에서 손흥민의 출전을 강행할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

사진= 윤경식 기자, 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