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80452 0512019101755680452 06 0602001 6.0.16-HOTFIX 51 뉴스1 0 related

'동백꽃' 공효진♥강하늘, 김지석 앞 '달달'…손담비 살해당할까(종합)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강하늘이 김지석 앞에서 '달달'함을 뽐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까멜리아 사장 동백(공효진 분)은 옹산파출소 순경 황용식(강하늘 분)과 사랑을 키워갔다. 전 연인 강종렬(김지석 분)이 주위를 맴돌았지만, 아들 필구(김강훈 분)가 있음에도 선을 그었다.

이날 강종렬은 필구에게 속마음을 듣게 됐다. 왜 엄마를 울게 했냐는 말에 강종렬은 오열했다. 강종렬은 계속해서 아들을 챙겼고, 황용식이 이 모습을 보게 됐다.

그간 황용식은 필구 걱정에 동백, 강종렬 사이에 끼어들지 않았다. 하지만 동백 엄마 정숙(이정은 분)으로부터 "기다려 봐. 기다리면 안 와. 쳐들어오는 놈은 못 이겨"라는 말을 듣고 결단을 내렸다. 강종렬과 술 한잔 하러 간 동백을 찾아간 것.

황용식은 강종렬에게 "네가 똥이라고 해서 남들까지 다 똥이라고 생각하지 마라"고 했다. "강선수가 아무리 개똥 같아도 애아빠고 충분히 난 예우를 지켰다. 딱 국수집까지고, 이제 찝쩍대지 말아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강종렬은 자신을 똥에 비유하자 분노했다. "네가 뭔데"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황용식은 기다렸다는듯 "나? 나 현역"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왕년에 잘 나가던 올스타도 현역한테 안 된다는 걸"이라며 "지금은 내가 동백씨 현역이고, 동백씨 너 아니고 나 좋아한다"고 '팩폭'을 했다.

황용식은 더불어 "동백씨도 똑똑하게 잘 들어라. 앞으로는 강종렬하고 잔치국수 먹지 않는다, 가게 절대로 말 들여놓게 하지 않는다. 어쩌다 그런 거 다 싫다. 하지 마라"며 "동백씨랑 그거 한 저로서는 이런 말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외쳐 강종렬을 자극해 폭소를 안겼다.

특히 황용식은 동백에게 손을 내밀며 "저 무지하게 질투하는 놈이니까 빨리 튀어와서 내 손 잡아라. 가자"고 했다. 두 사람은 서로의 마음을 재확인하며 달콤한 말을 속삭였다.

이날 황용식은 연쇄살인마 '까불이'에 대한 단서를 잡아갔다. 과거 살인사건이 일어났던 건물의 주인 전화번호를 알아내는가 하면, 이 건물에 CCTV가 있었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여기에 고양이 밥을 누군가 항상 채워주는데, 동네에는 고양이가 없다는 사실도 깨달으며 의심을 시작했다.

향미(손담비 분)가 '캣맘'을 가장 먼저 봤다. 그는 누군가 고양이 밥을 챙겨주고 있자 "캣맘이시네? 용식이가 그 밥 누가 주는지 되게 궁금해 하던데. 저기 근데…"라며 말을 걸었다.

이후에는 동백을 향해 "저 언니 자꾸 예뻐지네. 저게 팔자가 피는 거지. 나도 코펜하겐 가면 저렇게 사랑받고 살 수 있을까. 내 고운 이름처럼"이라고 말하기도. 방송 말미 '까불이' 살인사건 현장에서 나온 신분증 이름이 '최고운'이었기에, 향미가 결국 살해를 당한 것인지 궁금증이 높아졌다.

한편 '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공효진)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의 폭격형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