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80396 0182019101755680396 05 0507001 6.0.16-HOTFIX 18 매일경제 51292661

완벽한 설욕…키움, SK 누르고 한국시리즈 입성

글자크기
매일경제

키움 히어로즈가 SK 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10대1로 승리하며 시리즈 스코어 3대0으로 한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키움 히어로즈가 지난해 플레이오프 석패를 설욕하고 한국시리즈 티켓을 손에 넣었다. 올 시즌 최고의 타격감을 자랑한 이정후가 플레이오프에서도 SK 와이번스 마운드를 폭격했다.

키움은 17일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2019 한국프로야구 플레이오프(5판3선승제) SK와의 3차전에서 10대1로 승리했다. 인천 원정 2경기를 모두 이긴 키움은 이날 승리로 시리즈 스코어 3대0, 창단 두 번째 한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동시에 지난해 같은 무대에서 SK에 당했던 패배(시리즈 2대3)도 되갚았다.

1·2차전 원정을 공방전 끝에 잡아낸 키움은 이날 화력에서 상대를 압도했다. 중심은 이정후였다. 1회 말 첫 타석부터 2루타를 만들어낸 이정후는 0대0으로 팽팽하던 3회 말 SK 선발 헨리 소사가 던진 높은 패스트볼을 정확히 받아쳐 다시 한 번 우익선상에 떨어지는 2타점 2루타를 만들어냈다. 이후 박병호의 안타, 김규민의 희생타가 이어지며 키움은 단숨에 4점을 앞서나갔다.

SK가 한 점 따라붙은 5회 말에는 팀이 대거 5점을 추가하는 불씨가 됐다. 1사 2루 상황에서 다시 안타로 출루한 이정후는 1·3루 상황에서 2루 도루에 성공해 박병호의 병살타 위험을 지웠다. SK는 박병호를 고의사구로 거르고 제리 샌즈와 승부했지만 컨트롤 난조를 보인 SK 불펜 정영일이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했고 이후 송성문의 2루타, 김규민의 안타, 수비 실책이 이어지며 점수는 9대1까지 벌어졌다. 이정후는 시리즈 세 경기 동안 15타수 8안타 1볼넷 3타점 4득점을 기록하며 시리즈 MVP에 선정됐다.

에이스 김광현이 호투했던 1차전과 난타전이 벌어졌던 2차전을 모두 놓쳤던 SK의 3차전은 무기력했다. 경기 내내 키움의 수비 실책이 이어졌고 번번이 선두 타자 출루가 나왔지만 후속타 불발이 이어졌다.

지난해 SK를 한국시리즈로 이끌었던 '한 방'도 나오지 않았다. 지난해 플레이오프 5경기에서 SK는 총 13개의 홈런(경기당 2.6개)을 뽑아냈다. 하지만 공인구가 바뀐 올해 플레이오프에선 세 경기 동안 3개를 치는 데 그쳤다. 이로써 SK는 팀 역사에 첫 '플레이오프 패배'를 남겼다.

[이용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