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79903 1082019101755679903 06 0601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어하루' 로운 사라졌다…이재욱, 만화 속 세상 자각할까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이 사라졌다.

17일 방송된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11회·12회에서는 하루(로운 분)가 만화 속 세상에서 사라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단오가 알고 있던 콘티와 달리 오남주(김영대)의 생일파티에서 콘티가 바뀌었다. 백경과 은단오는 오남주와 여주다(이나은)의 역할을 대신하게 됐고, 백경은 사람들이 모인 자리에서 은단오에게 고백했다. 이때 하루는 손바닥에 극심한 통증을 느꼈다.

특히 백경은 은단오가 자신의 손을 뿌리치자 화를 냈고, 은단오는 "작가 뜻이지. 내 의지대로 널 좋아한 적 없어. 단 한순간도. 백경. 난 널 좋아한 적 없어"라며 못 박았다.

이후 은단오는 "스테이지가 바뀌었어. 이도화에게 무슨 일이 생긴 거야. 그래서 콘티가 틀어지고 파티 장면 속 인물이 백경과 나로 바꾼 거야. 너랑 내가 이야기의 흐름을 바꾼 거라고"라며 기대했고, 하루는 스테이지 속에서 이야기가 바뀌면 은단오가 위험해진다는 진미채(이태리)의 경고를 떠올리며 불안해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날 하루는 깊은 고민에 빠졌고, 결국 은단오와 함께 운명을 바꾸기로 결심했다. 하루는 진미채에게 "은단오 편에 서겠습니다. 저도 운명을 바꾸고 싶어졌거든요. 언제 어디서 없어질 그런 엑스트라 말고 누군가의 운명을 바꿔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 되기로. 내 시작에 대한 답이 없다면 나만의 답을 만들어가겠습니다. 은단오랑 함께"라며 선언했다.

게다가 신새미(김지인)는 갑작스럽게 하루의 존재를 인식했고, 반 학생들과 선생님 역시 하루의 이름을 기억했다. 은단오(김혜윤)는 하루의 명찰에 이름이 적혀 있는 것을 보고 놀랐고, "이게 작가가 원래 쓰려고 했던 건지. 우리가 바꾼 건지. 넌 어떤 거 같아?"라며 의아해했다.

그러나 하루의 이름은 며칠이 지나자 다시 사라졌고, 급기야 하루가 없어졌다. 출석부에는 하루가 아닌 박모범이 13번으로 기록도 있었고, 은단오는 하루를 찾아다니며 절망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은단오는 끝내 진미채를 찾아갔고, "하루가 사라졌어요"라며 호소했다. 진미채는 "틀어지는 게 아니었어요. 결국 제자리로 돌아오고 있던 거야"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뿐만 아니라 백경은 만화책의 존재를 알게 돼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