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79285 0232019101755679285 01 0101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54455239 related

"처리 잘 부탁한다" 조국, 서울대 복직 전 사전협의 있었나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힌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14일 오후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의사를 밝힌 다음날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로 복직한 가운데, 복직 전 법무부와 서울대 사이에 사전 협의가 있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17일 채널A는 조 전 장관의 사표가 수리되기 전, 서울대 복직 신청과 관련해 법무부와 서울대 사이 사전협의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사표를 수리한 14일 오후 5시38분 이전, 법무부 측이 서울대에 전화해 복직 관련 절차를 물었으며, 조 전 장관 역시 문자메시지를 통해 복직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했다.


직원이 '복직 신청서를 학교에서 작성할지'를 묻자 조 전 장관은 "처리를 잘 부탁한다"라고 답했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이후 이날 오후 5시59분 법무부가 조 전 장관의 인사발령 통지 공문을 팩스를 통해 서울대로 보냈으며, 서울대 직원은 조 전 장관의 복직 신청서를 대리 작성했다. 또 대학원 사무실이 보관하던 조 전 장관의 도장을 이용해 복직원 날인을 찍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조 전 장관 측은 "법무부는 학교에 즉각 사직 사실을 통지해야 한다"라는 취지로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앞서 지난 14일 사의를 밝히고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냈다.


조 전 장관은 입장문을 통해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다"라면서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라고 밝혔다.


그는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라며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이다. 국민들께서는 저를 내려놓으시고, 대통령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절히 소망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저의 쓰임은 다했다. 이제 저는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간다. 그러나 허허벌판에서도 검찰개혁의 목표를 잊지 않고 시민들의 마음과 함께 하겠다"라며 "국민 여러분께서 저를 딛고, 검찰개혁의 성공을 위하여 지혜와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